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막장극 연출 조계종 극심한 분란
사상 초유의 총무원장 탄핵 사태 감금설까지
설정 스님 퇴진여부 떠나 극심한 내용 장기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19. 14:16: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총무원장 퇴진을 둘러싼 대한불교조계종의 혼란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사상 초유의 총무원장 탄핵 사태를 맞은 가운데 각 세력이 얽히고설켜 막장극 같은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총무원장 설정 스님의 퇴진 여부를 떠나 조계종의 극심한 내홍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 총무부장 교체 놓고 마찰…감금설에 왜곡보도 논란

 조계종에서는 어제의 동지가 적이 되고, 어제의 적이 동지가 돼 물고 물리는 혼란이 계속 중이다.

 퇴진 위기에 몰린 설정 스님이 인사를 단행하려다 내부 반발에 부딪혔고, 이 과정에서 총무원장 감금설까지 터져 나왔다.

 지난 17일 설정 스님은 대구불교방송 사장인 법일 스님을 총무부장으로, 전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대표 효림 스님을 호법부장으로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정 스님은 지난 9일 성문 스님을 총무부장으로 임명했으나 당사자가 하루 만에 사퇴하는 촌극을 빚었다. 그러자 일주일 전 기획실장으로 임명한 진우 스님을 16일 중앙종회 불신임 투표를 앞두고 총무부장으로 임명했다.

 또다시 총무부장을 바꾸려하자 총무원 집행부 스님들이 설정 스님을 찾아가 반대했고, 결국 임명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설정 총무원장 감금설, 총무원장 직인 탈취설 등이 재야불교단체 쪽에서 흘러나왔다. 위기에 처한 설정 스님이 설조 스님 측에 도움을 청했다는 말까지 나돌았다.

 MBC '뉴스데스크'는 "설정 총무원장이 조계사에서 쫓겨나는 사태가 발생했다"며"설정 스님은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측이 집행부 임명을 막기 위해서 자신을 감금까지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조계종은 "명백한 허위보도이자 악의적 왜곡보도"라며 설정 스님이 감금을당한 사실도, 조계사에서 쫓겨난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종단 혼란을 조장하는 일부 세력의 확인되지도 않은 주장을 여과 없이 수용한 것"이라며 MBC 최승호 사장이 왜곡보도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조계종 안팎에서는 현재 갈등 구도를 자승 전 총무원장 측에 대한 설정 스님 측의 반발로 대체로 본다.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은 지난 총무원장 선거에서 설정 스님을 지지했지만, 현 국면에서는 불신임안을 발의하고 통과시키는 데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 기반이 약한 설정 스님은 그동안 자신의 퇴진을 요구한 설조 스님 측, 재야불교단체들과 함께 종단 개혁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사찰방재시스템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등 자승 스님 측을 겨냥하는 재야단체들은 설정 스님을 우군으로 삼는 모양새다.

 ◇ 원로회의·승려대회…줄줄이 고비

 다음주에는 조계종 사태 향방을 좌우할 원로회의와 전국승려대회가 예정됐다.

 22일 원로회의에서 총무원장 불신임안이 인준되면 설정 스님은 즉시 해임된다. 종단 내 주요 구성원들이 설정 총무원장 퇴진을 요구한 점을 고려하면 불신임안이 인준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불교개혁행동은 원로회의를 앞두고 전국 원로의원들을 찾아다니며 중앙종회을 해산하고 비상혁신기구를 구성하라고 건의하고 있다.

 원로회의에 중앙종회 해산권이 있기 때문이다. .

 한 원로의원 스님은 "조계종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고 오히려 불자들이나 국민한테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참담하다"며 "종정 교시 등을 고려해 불신임안을 통과시킬지, 중앙종회 해산 문제까지 논의할지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종정 진제 스님은 최근 교시를 통해 "종단제도권에서 엄중하고도 질서있는 명예로운 퇴진이 동시에 수반돼야 한다"며 "여법하게 선거법에 의해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로회의에서 총무원장 불신임안을 인준한다고 해도 종단이 단기간에 안정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설정 스님 측은 원로회의에서 불신임안이 인준돼 해임될 경우 사회법정에 무효소송을 제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선원수좌회와 조계종을 걱정하는 스님들의 모임 등은 초법적인 성격의 전국승려대회를 23일 개최할 예정이다.

 이들은 재가자(출가하지 않은 불교 신자)들이 참여하는 종단개혁위원회 구성, 사찰 운영 투명화, 재가자에 종단 집행부 참여 권리 부여, 총무원장 직선제 도입 등의 개혁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승려대회의 성패는 얼마나 많은 승려가 참여해 뜻을 모으느냐에 달려 있다. 하지만 교구본사주지협의회와 원로회의 등은 이 행사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