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출신차별 심한 직종 2위에 ‘의료/간호’ 1위는?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8.17. 11:14: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입사방식에 따른 차별이 가장 심한 기업형태 1위는 ‘공공기관/공기업’, 직종별 1위는 ‘미디어ㆍ문화ㆍ스포츠’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취업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albacall.incruit.com)이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직장인 회원 503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입사방식에 따른 차별'을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입사방식에 따른 차별을 경험하거나 목격한 직장인은 응답자 중 52%로 과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별의 방식은 여러가지였지만 그 중에서도 1위는 ‘같은 연차임에도 연봉이 적음’(27%)이었다. 2위는 ‘진급이 느림’(22%), 3위는 ‘같은 출신끼리만 모임’(17%)이 차지했다. 그 이외에도 ‘의도적으로 입사기수 또는 입사동기를 묻는 등의 질문’(12%), ‘연차가 같음에도 선배인듯 행동한다’(11%) 등이 차지했다.

흥미로운 결과는 기업형태별, 직종별 교차분석 결과였다. 데이터를 교차 분석해본 결과, 기업형태별로 차별이 가장 심한 곳은 ‘공공기관/공기업’(60%)였다. 뒤를 이어 ‘중기업(300~999인)’(57.3%), ‘대기업(1000인 이상)’(56.3%), ‘벤처/스타트업’(50%) 순이었다. ‘소기업(300인 이하)’은 47.2%로 입사방식에 따른 차별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의 경우 ‘미디어ㆍ문화ㆍ스포츠’가 77.8%로 높은 비율로 1위를 차지해 입사방식에 다른 차별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전문직ㆍ법률ㆍ임원’(28.6%)과 비교했을 때 약 50%P 정도 차이가 났다. ‘의료ㆍ간호ㆍ보건ㆍ복지’가 69.6%로 2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차별을 받은 응답자들의 다수는 ‘무시하고 해야할 일을 묵묵히 함’(47%)으로써 대응한다고 응답했다. 그 다음으로는 ‘업무능력으로 승부’(32%)를 본다는 응답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