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황의조, 3단 세레모니 변화 "울컥→포효→여유"…관중석 함성에 뿌듯한 미소
권민수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16. 02:11: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MBC 중계 화면 캡쳐)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 황의조가 첫 경기부터 센터로 자리매김했다.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반둥 시 자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한국-바레인의 경기에서 황의조는 전반전에만 3골을 연속 득점하며 해트트릭의 영예를 안았다.

가장 먼저 터진 선제골은 전반 16분, 황의조의 그림같은 슈팅에서 나왔다. 황의조는 첫 골을 만들어내고 감정이 벅차오르는 듯 울컥한 표정으로 선수들을 껴안았다.

불과 20분 뒤인 전반 36분에 두 번째 골이 나오자 황의조는 열광하며 싱글벙글한 미소를 띄웠다.

그리고 전반 42분, 드디어 황의조를 해트트릭에 앉힌 세 번째 골이 터져나왔다.

황의조는 슈팅 후 바레인 골키퍼와 충돌해 바닥으로 굴러넘어졌으나 골대 쪽을 바라보지 않은 채 관중석을 응시하며 확신의 미소를 지었다.

이에 관중석에서 우레와 같은 박수와 함성이 쏟아져나오자 황의조는 여유롭게 손을 흔들며 뿌듯해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김보라♥조병규 근황, 직접 밝힌 데이트? "연애 세… 곤지암 정신병원, BJ 란마가 전한 실제 후기는? 주민…
'나혼자산다' 기안84, 민폐 논란에 헨리까지 '불똥' "… '조두순 얼굴 공개' BJ 김원, 3D 몽타주 예고 "前교도…
영화 '곤지암' 모티브 된 정신병원, 병원장 죽음은 … '히트메이커' 정진운-강인-이철우, 승무원 몰카 돌…
[내일 날씨], 벼락·돌풍 이어 우박까지? "일부 지역 … '아내의 맛' 조안, 애교美 '폭발'…남자 스태프와 어…
'버닝썬 최초 고발' 김상교, 스너프범죄+물뽕 사건… '임지현 쇼핑몰' 임블리, 단 2시간 만에 고가의 명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