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농협, 제주 가뭄 완전 해갈까지 총력지원
15일 구좌농협에서 긴급 대책회의 가용방안 총동원 피해 최소화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8.15. 15:17: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농협이 가뭄 및 폭염이 장기화 조짐을 보임에 따라 대응 수위를 높여 조직의 전 역량을 총동원해 농업피해 최소화에 나섰다.

 농협은 15일 구좌농협에서 가뭄피해 현장을 방문한 농협중앙회 허식 부회장 주관으로 고병기 제주본부장·시지부장·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현장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긴급회의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가 14일부터 가뭄대책상황실을 재해대책종합상황실로 격상 운영함에 따라 농협 자체적으로 수립 시행하고 있는 '폭염가뭄대비 농작물 피해대책'을 한층 강화해 사전 계획된 사항들을 즉각 시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농협중앙회는 무이자 자금 285억원을 제주지역에 긴급 투입, 농작물 피해 지역농협에 배정했다. 이를 통해 관수장비·가축면역 강화 및 방제용 약제구입 등에 활용토록 했다. 또 향후 가뭄의 장기화로 파종 및 대파가 필요할 시에는 종자구입비 등에도 지원할 계획이다.

 양수기도 기존 농협 보유분 40대를 농가에 이미 대여한 가운데 제주지역본부에서 100대를 추가로 확보해 구좌지역을 중심으로 가뭄현장에 투입키로 했다.

 구좌지역에 파종된 당근의 발아율을 높이기 위한 급수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우선 1차로 제주양돈농협이 보유한 액비살포용 25t 대형차량을 이용해 성읍저수지에서 구좌지역으로 농업용수 수송에 투입했다.

 이와 함께 지역본부와 구좌농협 임직원들로 구성된 급수지원반은 소형차량 8대를 활용해 농협 사업장 내 관정에서 취수 후 행정에서 설치한 물빽에 물을 채워 넣는 수송작업에 나서고, 농협이 보유한 관정 6개소를 물이 필요한 농업인들에게 주야 로 무료 개방하고 있다.

 농협중앙회 허식 부회장은"자연재해를 막을 수는 없지만 줄일 수는 있다"며 "일부 비 예보가 있지만 완전 해갈될 때까지 농협은 조직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농작물 피해 최소화 및 농업인의 고통을 분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