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최대 80㎜ 비 예보… 가뭄 해갈 되나
14일 외도 36.6℃ 제주시 35.3℃ 올해 최고기온 기록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8.14. 17:31: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연일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제주에 반가운 비 소식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제15호 태풍 '리피'에서 약화된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제주 산지는 15일 오후, 해안에는 늦은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고 14일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16일 오후까지 30㎜~80㎜다.

 특히 이번에 내리는 비가 제주도 남동부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돼 극심한 가뭄 피해를 겪고 있는 구좌읍 당근농가에 '단비'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16일에는 열대저압부의 영향에서 벗어나 해안지역은 오전, 산지는 오후까지 비가 내리다가 개겠다"며 "이후에는 다시 고온다습한 남동풍이 유입돼 제주도 북부와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낮 최고이온이 33~36℃ 내외로 상승하겠다"고 설명했다.

 14일 오후 4시 현재 낮 최고기온은 관서 기준 제주시가 35.3℃, 서귀포 32.5℃, 성산 32.5℃, 고산 34.4℃를 기록했다. AWS(자동기상관측장비)를 기준으로 하면 외도 36.6℃, 한림 36.5℃, 제주공항 36℃, 남원 33.6℃에 달했다. 특히 이날 제주시의 낮 최고기온은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다.

사회 주요기사
한 해 1000건 넘는 '유전자 검사' 제주서 진행 형수 차량서 떨어져 사망케 한 50대 실형
제주 경찰헬기 40년 무사고 '퇴역' 제주경찰, 난폭운전 단속 위해 '암행순찰차' 도입
태풍 '다나스' 오지도 않았는데…제주도 침수피해 … "국회 노동법 개악 시도, 전면 투쟁 할 것"
태풍 다나스 20일 제주 초근접 제주도 '비상' 라민우 불법 녹취록 보도 언론사 대표 징역형
제주CC 기업 회생 동의율 60% 달성.. 공매 중지되나 "제주도, 하천·해안 관리 정책 바꿔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