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불통행정 원희룡지사 상대 웰컴시티 반대 결사 투쟁"
제주공항 주변 5개마을 주민·토지주 반대위 구성
웰컴시티·광역복합환승센터 계획 즉각 중단 촉구
14일 기자회견 이어 제주도청 찾아 반대의견 제출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8.14. 14:06: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공항 주변 5개 마을 주민과 토지주들이 원희룡 제주도정의 '제주공항 주변 웰컴시티 및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계획'에 반대해 대책위를 꾸리고 본격 투쟁을 알렸다.

제주공항 주변 5개 마을 주민과 토지주들이 원희룡 제주도정의 '제주공항 주변 웰컴시티 및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계획'에 반대해 대책위를 꾸리고 본격 투쟁을 알렸다.

 제주공항 주변 웰컴시티 및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채수용)는 14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공항 주변 웰컴시티 및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은 원희룡 제주도정이 상가를 조성해 땅장사를 하려는 경관파괴·환경파괴에 불과한 사업"이라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제성·명신·다호·월성·신성마을 주민과 해당 토지주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2일 면담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웰컴센터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혀 웰컴센터 계획은 다시 원위치될 수도 있다"며 "그러나 공항 앞 대규모 광역복합환승센터는 꼭 추진하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는 환승센터를 빌미로 상가를 조성하고 땅 장사를 하려는 시도여서 반대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신제주와 제주공항의 완충지 역할을 하는 도두·용담2동 일대 약 45만여평은 부족한 녹지공간을 채워주는 자연녹지"라며 "늘어가는 제주인구에 부족한 물과 오수처리 방안도 마련되지 않고 대규모 택지지구 조성발표로 지가상승을 부추기면서 주민 갈등을 조장하는 원희룡 도지사는 정녕 제주도민이 뽑아놓은 도지사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총 예정부지 면적의 12%(약 5만3000여평)에 달하는 광대한 규모의 광역복합환승센터는 서울 김포공항 제2청사 앞 연면적 1만2000㎡(약 3600평)의 '김포공항광역복합환승센터'의 15배(축구장 25개 규모·동문시장의 10배)에 달하는데, 과연 환승센터의 주 목적이 무엇인지 의심이 가는 대목"이라며 "상업·숙박·주거시설을 포함한 고밀도 개발을 하면 지역상권에 막대한 피해는 물론 심각한 교통난이 예상되고, 각계각층에서 문제를 제기하는데도 사업을 추진하려는 원희룡 도지사의 속내가 무엇인지 의심이 가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제주도민들의 정서와 편의를 고려하지 않고 관광객 유치에만 초점을 맞추고, 렌터카 정책에 실패한 원희룡 도지사가 또 그 해결책을 도민의 재산을 착취해 해결하려 하고 있다"며 "불법주차로 몸살을 앓는 공항 주변 마을의 문제점을 과연 환승센터가 해결해줄 것이냐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있다. 주차요금을 내기 싫어하는 운전자들의 심리 문제를 환승센터가 해결해줄 것으로 생각하는 행정의 안일한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제주도는 공항으로부터 유발되는 교통체증을 분산하려고 우회도로를 신설하려 하고 있지만 이 목적과 상충되는 공항 주변 개발계획은 제주민속오일장과 겹쳐 서울보다 더 심각한 교통체증을 유발할 것"이라며 "공공사업이란 명분으로 임대주택과 행복주택 등을 건설한다면서 여론몰이를 했지만 지난 7월 18일 공청회에서 전문가들의 질타와 지역주민들의 반발에 전면 취소가 아닌 재검토로 선회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개발계획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도민들의 알토란 같은 재산을 헐값에 사들여 사기업들만 배불리게 하는 개발계획은 도민들을 위한 정책이 아니다. 원희룡 도지사와 제주도청 담당 공무원들은 대대손손 죄인으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며 "대규모 도시개발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진정 도민들이 필요로 하는 복지사안들을 정비하고 원도심과 원도심 상권을 살리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만약 이러한 요구들을 무시하고 밀어붙이기식 개발계획을 전개할 경우 불통행정의 수장인 원희룡 도지사를 상대로 결사적으로 투쟁하겠다"고 경고했다.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에 이어 제주도청 민원실을 찾아 제주공항 주변 웰컴시티 및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 계획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2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면담에서 도민 1500여명이 서명한 의견서를 제출했으며, 앞으로 1만명을 채워나갈 계획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