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정의당 제주도당 '허스토리' 단체관람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8.14. 13:31: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의당 제주도당이 영화 '허스토리' 단체 관람 행사를 진행한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여섯 번째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매년 8월 14일)을 맞아 23일 오후 7시 제주시 삼도2동 소재 메가박스 제주점에서 영화 '허스토리'를 단체관람한다.

 '허스토리'는 부산을 중심으로 일본정부에 피해배상을 요구하며 일본군 '위안부'와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이 6년간 법정투쟁을 벌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연대기적 영화다. 그러나 대규모 상업영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스크린 점유율로 인해 시민들의 '단체관람'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정의당은 "이번 단체 관람을 통해 1991년 8월 14일,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를 기억한다"며 "또한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지정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인간의 존엄과 인권을 고민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말했다.

 관람신청은 14일부터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신청링크는 제주도당 홈페이지에 올라가 있다(http://bit.ly/허스토리제주). 입장료는 1인당 5000원이며, 12세 이상 누구나 관람가능하다. 관람 후에는 민규동 감독과의 대화시간을 갖는다.

 한편 지난 12일까지 '허스토리'의 누적 관객 수는 33만726명(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제주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상영계획을 가지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