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면세점서 11명 치마 속 촬영 30대 집행유예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8.11. 13:47: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한정석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A(31)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8일 오후 6시40분쯤 제주시 연동 소재 면세점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30대 B씨(30·여)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하는 등 같은해 4월 18일부터 총 11명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성욕을 만족시키기 위해 여성 11명의 치마 속을 촬영하고, 2015년에도 동일한 범죄로 벌금 300만원의 처벌을 받았음에도 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며 "다만 반성하고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는 점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추자도 80대 호흡곤란… 경찰헬기로 긴급이송 "지역언론 위상·역할 증진 공동 노력"
제주보건소 임신부 출산준비교실 운영 제주시 노인복지시설 현장점검 실시
제주시, 봄 행락철 맞이 숙박업소 위생점검 제주서 60대 여성 실종 2주만에 숨진채 발견
제주서 구급대원 폭행 30대女 벌금형 "사업성·필요성 없는 비자림로 확장 중단하라"
제주시 일도2동 다가구주택서 화재 감귤 간벌 시기 맞은 제주… 파쇄기 사고 경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