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오승환, 쿠어스필드서 이적 후 첫 피홈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8.10. 17:39: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이적 후 첫 피홈런과 실점을 '투수의 무덤' 쿠어스필드에서 내줬다.

 오승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5-3으로 앞선 8회초 등판, ⅔이닝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흔들렸다.

 콜로라도가 1-3으로 뒤진 7회말 1사 만루 크리스 아이어네타 타석에서 나온 포일과 아이어네타의 좌월 3점 홈런으로 역전한 직후에 오승환이 등판했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초반에는 무척 믿음직스러웠다.

 오승환은 첫 상대 매니 마차도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9㎞ '돌직구'로 삼진을 잡았다.

 다음 타자 저스틴 터너는 삼구삼진으로 처리했다. 시속 138㎞ 낮은 커터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그러나 맷 켐프에게 좌중간 인정 2루타를 내주면서 흔들렸다.

 오승환이 후속타자 코디 벨린저에게 던진 초구는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으로 연결됐다. 점수는 5-5 동점이 됐다.

 오승환의 콜로라도 이적 후 첫 피홈런이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절인 지난 6월25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 이후 첫 피홈런이다.

 또 타자 친화 구장으로 유명한 콜로라도의 홈 구장 쿠어스필드에서 맞은 첫 홈런이다.

 이 피홈런으로 오승환은 1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도 이어가지 못했다.

 오승환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이던 7월 7일 뉴욕 양키스전부터 9일 피츠버그파이리츠전까지 15경기 14⅔이닝 무실점을 기록 중이었으나, 이 피홈런으로 이적 후첫 실점이자 16경기 만에 첫 실점을 했다.

 오승환은 족 피더슨에게 볼넷을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교체된 투수 웨이드 데이비스는 야스마니 그란달을 유격수 땅볼로 잡으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33에서 2.63으로 올랐다.

 콜로라도는 결국 5-8로 패했다.

 데이비스는 9회초 다저스 크리스 테일러에게 솔로포, 브라이언 도저에게 2점포를 맞으며 무너졌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삼성 맥과이어, 통산 14번째 노히트노런 '불운 끝에 3승' LG 윌슨
'역대급 반전' 삼성 맥과이어 무실점 역투 도민체전 폐막… "2020년 제주시에서 만나요"
제주도민체전 대회신기록·다관왕 '우수수' 제주 홈경기 또 패배… '아련한 첫 승'
강정호, 3경기 만에 다시 홈런포 류현진, 시즌 최다 9K에도 첫 패전
SK 쌍포 최정·로맥 터졌다 이승택·김가혜 회장배 전국스쿼시 남녀 정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