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비자림로 확장 공사 백지화 없다"
"대안 마련때까지 공사 중단"…삼나무등 벌채 최소화 검토
제주도내 환경단체,진보정당 비자림로 공사 전면중단 요구
채해원·손정경 기자
입력 : 2018. 08.10. 11:53: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안동우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는 10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비자림로 확포장공사를 일시 중지했다"며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비자림로(대천~송당) 확·포장공사 반대여론에 결국 공사를 잠정중단하고 대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제주도는 5년에 걸쳐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대한 절차가 추진된 만큼 백지화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안동우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는 10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비자림로 확포장공사를 일시 중지토록 조치했다"며 "비자림로 확포장공사에 대한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공사를 재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안 정무부지사는 "이미 2013년부터 모든 행정절차를 추진했기 때문에 전면 백지화는 아니"라며 "문제가 된 삼나무 벌채 구간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안 정무부지사는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과정에 도민과 도의회, 전문가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최종 계획안을 도민에게 발표, 이해를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종합적인 대안을 검토하는데 1~2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삼나무 군락지를 완전히 우회해 도로를 확장을 할 수는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제주지역 환경단체와 진보정당들은 10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비자림로 확포장공사의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이에 제주지역 환경단체와 진보정당들은 비자림로 확포장공사의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곶자왈사람들과 노동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녹색당은 같은날 제주도청 앞에서 긴급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2공항과 관련된 모든 사업의 추진을 전면 중단하고 제주도의회는 비자림로 확포장공사 진행과정서 제기됐던 문제들에 대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 8일 제주도는 향후 제2공항 건설이 가시화되면 국가지원지방도(번영로) 노선 중 대천~표선 구간을 대천~송당~금백조로로 변경해 송당~수산간을 4차로로 확포장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면서 "2공항이 가시화되면 도로 확포장 공사와는 비교할 수도 없는 지역의 도로를 넓혀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계기로 도민들에 제2공항이 들어서게 되면 도로를 비롯해 동부지역 일대가 어떻게 파괴되는지 상세히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자림로 확포장공사는 서귀포시 대천동 대천교차로~금백조로 입구까지 2.9㎞ 구간을 4차로로 확·포장하는 것이 골자로, 도로 이용자의 편익과 농수산물 수송에 따른 물류비용 절감, 지역균형 발전 및 지역주민 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추진돼 왔다.

 지난 6월 공사가 착공됐으며, 이달 2~7일 삼나무 벌채가 이뤄져 삼나무 군락지 800m 중 500m 구간 915주가 벌채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