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즐겁게 버릴 수 있는 '재활용 도움센터'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8. 08.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누군가가 여러분께 "쓰레기 버리기가 즐거운가요?" 하고 묻는다면 대부분은 "무슨 뚱딴지 같은 얘기냐?"며 화를 낼지도 모른다.

2016년 1월 부터 제주에서 최초로 운영을 시작한 재활용도움센터는 현재 서귀포시 읍면동 지역에서 거점형으로 10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 말이면 20개소로 늘어날 예정이다.

서귀포시 지역에 설치된 재활용도움센터에서 운영중인 추가 기능을 몇 가지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서귀포시에선 재활용 도움센터 6개소(대정읍 동일리, 남원읍 남원리, 안덕면 화순리, 표선면 표선리, 효돈동, 중문동)에서 빈병수거 보상제를 실시중이다. 소주병은 100원, 맥주병은 130원의 보증금을 가지고 갯수에 제한없이 오는 즉시 현장에서 돌려준다.

둘째, 소형폐가전 무상배출 서비스(배출비용은 가전 한 개당 약 3000원)도 모든 재활용도움센터(10개소)에서 시행중이다.

셋째, 캔·페트병을 가지고 오면 포인트를 적립해서 종량제 봉투로 교환해 주는 서비스를 8월부터 우선 4개소(대정읍 하모3리, 표선면 표선리, 동홍동, 중문동)에서 시범실시하고 있다. 그리고 가정에서 발생해 처리가 어려웠던 폐식용유도 지난 5월부터 모든 재활용도움센터에서 배출할 수 있게 됐다.

서귀포시는 재활용도움센터가 아직 없어서 불편한 읍면동에서는 주민협의 후 서귀포시(생활환경과)로 신청하면 설치를 적극 검토키로 하는 등 주민들이 '편리하고, 즐겁게' 쓰레기를 버릴 수 있는 재활용도움센터 설치·운영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양근혁 서귀포시 쓰레기감량추진팀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