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폭염에 바다 수온도 상승… 매년 0.34℃씩↑
최근 10년간 수온 상승 더 빨라져
1997년과 비교해 2배 이상 가속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09. 18:04: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나라 여름철 바다 수온이 2010년부터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상청은 17대의 해양기상부이(해양기상관측장비)로 표층 수온을 분석한 결과 전 해역에서 7월 평균 수온이 2010년 이후 연 0.34℃씩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수온을 최초로 관측했던 1997년 이후 7월 평균 수온 상승 경향인 연 0.14℃보다 약 2.4배 높은 수치다.

특히 서해의 경우 7월 월평균 수온이 1997년 이후 연 0.17℃씩 오르다 2010년부터 연 0.54℃씩 증가해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고, 남해와 동해의 7월 월평균 수온은 각각 연 0.30℃와 0.21℃씩 증가한 경향을 보였다.

기상청은 이 같은 급격한 수온 상승이 나타난 가장 큰 이유는 장기간 지속된 폭염으로 대기 온도가 상승하고 일사량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한 지난 몇 년간 직접적인 태풍 영향을 적게 받아 해수면 아래 찬 바닷물과 표층의 따뜻한 바닷물이 섞여 수온을 낮춰주는 역할을 하지 못한 것도 또 다른 원인으로 제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를 둘러싼 바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폭염도 매년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으며, 바다의 어종 변화, 어획량 감소, 양식장 집단 폐사 등이 계속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도 공보관·언론비서관 공무원직 상실 위기 제주시 애월읍 음식점 화재
"명상과 치유의 공간, 사려니숲길로 초대합니다" 무더운 제주에 이틀연속 오존주의보 발령
"시설관리공단 설립 계획 즉각 철회하라" "심의위원 허위 기재한 국토부 사과하라"
제주시 무수천사거리서 9중 추돌사고… 11명 경상 "지역뉴스 배제하는 네이버 각성하라"
동부소방서 '우리집 피난안내도' 작품 공모전 제주 종교적 병역거부자 8명 항소심 '무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