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방향 튼 태풍 '야기' 제주 영향 줄까
中 상하이 향하다 방향 바꿔 서해로 선회
12일 오후부터 제주도 직·간접 영향 예상
기상청 "진로 매우 유동적… 더 지켜봐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8.09. 17:20: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종합] 당초 중국 상하이쪽으로 향하던 제14호 태풍 '야기'가 방향을 틀면서 폭염과 가뭄에 허덕이고 제주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9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20㎞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으며 중심기압 994헥토파스칼, 18㎧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강풍반경은 28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에 해당한다.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별자리 '염소자리'를 의미한다.

 태풍 야기는 11일 오후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200㎞ 부근 해상까지 접근했다가, 12일 오후 3시에는 서귀포남남서쪽 약 37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해 제주도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후 13일 오후 3시에는 중국 칭다오 남동쪽 약 250㎞ 부근 해상, 14일 오후 3시에는 백령도 서쪽 약 200㎞ 부근 해상까지 올라갈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12일 오후부터는 태풍 야기가 한반도를 중심으로 자리잡은 기압 배치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아 연일 불볕더위와 가뭄 피해에 시달리고 있는 제주에 단비를 내려줄 '효자태풍'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직 태풍의 진로가 매우 유동적이기 때문에 경로를 더 지켜봐야 한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확인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9일 오후 4시 기준 대정 35.3℃, 표선 35.2℃, 성산 33.4℃, 제주 32.6℃ 등 제주도(산지·추자도 제외) 전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이어 10일~11일에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 많은 날씨가 예보돼 무더위는 지속되겠다. 다만 중산간 이상은 대기불안정으로 10일 아침부터 낮까지 5~30㎜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사회 주요기사
감귤 간벌 시기 맞은 제주… 파쇄기 사고 경보 끊이지 않는 구급대원 폭행… 비책은 '합기도'
버자야, 제주도 상대 예래단지 손배소 '패소' 술먹고 행패 부린 60대 남성 구속
4·3수형생존인 이야기 '나 죄 어수다' 사진전 구좌읍 창흥교차로 충돌사고 출근하던 해경 1명 사…
제7회 건강생활실천 UCC 공모전 SNS 중독 10代가 ‘최다’… 최애는 ‘유튜브’
이름만 그럴싸한 '올레 올레 안심길' 제주 추자도서 50대 뇌출혈 환자 긴급이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