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도청, 비자림로 훼손 즉각 중단을"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8.08. 19:08: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의당 제주도당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도청에 비자림로 삼나무숲길 훼손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일 제주시 구좌읍 대천~송당 간 비자림로 확·포장공사를 시작해 하루 100여 그루가 넘는 삼나무를 벌목하고 있다. 그러나 천혜의 자연경관이 잘 보존돼 대통령상까지 수상한 바 있는 아름다운 숲길을 훼손하는 것에 대해 도민사회는 물론 전국적인 비판이 일고 있다.

 정의당은 "비판여론에 대해 제주도는 2015년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협의를 완료했다고 해명하지만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 공사구간이 경관보전지구 1등급 선족이오름을 훼손하고 대부분의 구간이 경관보전지구 2등급을 지난다고 하며 재검토의 필요성을 언급했다"면서 "결국 도가 환경부의 의견을 제대로 귀담아듣지 않고 공사를 진행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제주도는 공사를 진행하는 또 하나의 이유로 관광객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들고 있다"면서 "관광객이 많아져 혼잡하다고 비자림로 삼나무숲길이라는 관광지 자체를 없애버리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또한 현재의 공사방식은 병목현상을 초래해 오히려 더 큰 교통 혼잡을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비자림로 삼나무숲길은 세계가 사랑하는 천혜의 자연유산"이라며 "제주도는 즉각 공사를 중단하고 이 공사 자체에 대해 엄격한 재검토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