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로 방향 튼 태풍 '종다리' 부활하나?
열대저압부 상태로 1일 서귀포 해상에 진출
이동 과정서 최대풍속·중심기압 높아질 듯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7.31. 17:51: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열대저압부로 약화된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1일 서귀포 남쪽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종다리에서 약화된 열대저압부는 31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80㎞ 해상에 위치해 있다. 중심기압은 996핵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16㎧이며, 시속 19㎞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 열대저압부가 1일 오후 3시 서귀포 남남동쪽 약 380㎞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최대풍속과 중심기압이 모두 강해질 것으로 예측돼 태풍 종다리가 다시 부활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최대풍속이 초속 33m 이상일 때 '태풍'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당 열대저압부가 제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적다. 다만 바람이 강해지고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태풍 종다리 부활 가능성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