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조직개편안 추진 동력 상실하나
도의원들 "의장과 지사만 협치하나" 질타
제주도의회 행자위 이어 예결위서도 쟁점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30. 20:02: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안창남 의원이 30일 제363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제주도가 제출한 조직개편안에 대해 추궁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 조직개편안에 대해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에 이어 예결위 심사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계속됐다. 특히 의원들은 "지사와 의장만의 협치"라는 발언까지 하면서 민선 7기 제주도정 첫 조직개편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안창남 의원(무소속, 제주시 삼양·봉개동)은 30일 진행된 제363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원희룡 지사는 협치를 강조하면서 김태석 의장과 협약도 하고 거창하게 사진도 찍었지만 실제로 제대로 되고 있나. 출발부터 삐걱거리는 게 아니냐고 판단된다"며 "의장하고 도지사만 했다고 협치가 아니"라고 질타했다.

 안 의원은 "그 정도 개편안이라면 사전에 의회와 실질적으로 세밀하게 협의했어야 한다"며 "행정자치위원회뿐만 아니라 다른 위원회에서도 (조직개편안이)읍면동은 소홀히 다루고 머리만 커졌다고 지적하는 의견이 지배적인 건 사전 설명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이런 부분부터 이뤄져야 진정한 협치"라고 지적했다.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화북동)은 "이번 조직개편안에 대해서는 지금 공무원 내부에서도 말이 많다"며 "공무원 직급별 현황과 인건비 비율을 보면 그동안 5급 이상 고위 공무원이 그렇게 늘어나지 않았지만 이번 조직개편안은 갑자기 고위공직자를 많이 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어 "고위직 개방형 공무원이 갑자기 늘어나면 조직 내부에서 불평과 긴장감, 불화감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며 "아직도 조직개편안 수정안을 만들지 않는다고 해서 걱정이다. 제발 수정안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지난 26일 제363회 임시회 중 상임위 2차 회의에서 제주도 조직개편안을 담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심의한 끝에 "고민이 더 필요하다"며 심사보류했다. 또한 전국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는 27일 성명을 통해 "도청 몸집 부풀기에만 급급한 졸속 개편안"이라면서 의회에는 심사보류를 요구하고, 집행부에는 새로운 개편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