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고수온기 양식어장 피해 최소화 총력
제주시, 양식어가 폐사어 신속처리로 추가 피해 최소화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7.29. 11:50: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농수축산경제국 직원 외 30여 명이 한경면 용수리 소재 해상면허 양식어장에서 폐사어를 수거하고 있다. 사진=제주시 제공

제주시는 최근 고수온에 따른 양식장 내 폐사어가 발생함에 따라 이를 신속하게 처리함으로써 추가 피해 최소화에 발벗고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제주시에 따르면, 지난 24일까지 고수온에 따른 양식장 피해규모는 5만 9500마리(넙치)· 4000여만원에 이르고 있다. 시는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폐사어의 신속한 처리가 중요하다고 판단, 이에 대한 대민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난 27일 제주시 농수축산경제국 직원 등 30여명은 제주시 한경면 한경해안로 소재 양식장에서 폐사어 처리활동을 벌였다.

 시는 고수온기 양식장 피해를 사전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6월부터 대책회의를 열고, 이에 따른 양식장 피해 최소화를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운영해왔다. 또 이달초부터 액화산소공급을 적기에 지원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고수온기 연안 상시 예찰 및 수온 변화에 따른 즉각 대응으로 양식장 폐사어 발생 피해가 더 이상 커지지 않도록 피해 관리 및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 지역 양식어가는 236개소·266ha에 이르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형무소서 겪은 여순항쟁… 제주4·3수형인 '감격'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50대 원장 구속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절대보전지역 '대섬' 훼손 일당 집행유예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