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사파리월드 개발진흥지구 지정 불허해야"
도내 3개 환경단체 25일 공동성명 발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8. 07.25. 12:05: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추진되는 제주사파리월드에 대한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안)'이 오는 27일 이뤄지는 가운데 도내 환경단체들이 지정 불허를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과 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25일 성명을 내고 "제주 고유의 숲에 열대 우림의 대형 야생동물을 풀어놓는 계획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은 구좌읍 동복리 산 1번지와 산 56번지 991.072㎡의 부지에 사자와 호랑이, 코끼리, 하마, 코뿔소, 재규어 등 총 141종 1172두의 외래 야생동물을 사육하는 시설과 숙박시설을 짓는 계획"이라며 "이는 제주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 황당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사업예정지 중 25.5%가 제주도 소유의 곶자왈"이라며 "제주도가 곶자왈 보전을 위해 보전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는 상황에서 도유지 곶자왈을 파는 것은 완벽한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업부지는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동백동산과 그대로 이어져 있어 대형 관광시설 계획이 추진되면 힘들게 얻어낸 람사르 습지 등록 철회가 될 사유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들 단체는 "제주사파리월드에 대한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은 불허돼야 한다"며 "제주도는 도유지 임대 거부를 명확히 밝히고 이 사업에 대한 절차 이행을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는 26일 제주사파리월드 사업부지를 방문하고, 27일에는 이에 대한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