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녹색당, 도의회 해군기지 관함식 반대 결의안 촉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25. 09:14: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녹색당은 25일 도의회의 '강정 해군기지국제관함식 개최 반대 촉구 결의안' 상정보류에 관한 논평을 통해 제주도의회에 즉각 결의안을 의결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녹색당은 "7월에 활동을 시작한 제 11대 제주도의회가 시작부터 무기력과 무능력을 드러내고 있다"며 "왜 제주에서 벌어지는 행사에 관한 의견을 도의회가 내지 못하나? 왜 도민들의 의견이 이미 나왔는데 도의회는 눈치를 보고 있을까?"라고 물었다.

 앞서 제주도의회는 지난 7월 19일 제 362회 제2차 본회의에서 '강정 해군기지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기로 했지만 김태석 의장은 "청와대 의견을 수렴하고 강정마을 총회가 예정됐다"며 상정 보류했다. 도의회가 결의안을 상정하기 하루 전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은 제주도에 와서 원희룡 지사와 김태석 의장, 강정마을회 등을 찾아 관함식 관련 의견을 전했다.

 이어 7월 24일 열린 제 36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김황국·이상봉 의원이 5분 발언을 통해 다시 결의안 의결을 주장했지만 김태석 의장은 강정마을이 총회를 열 때까지 결정을 미루고 8월 2일까지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제주녹색당은 "마을 주민들은 반대의사를 밝혔고, 그렇다면 제주도정과 도의회가 주민들의 결정을 진행해야 하는데 누구의 눈치를 보는 것인가?"라면서 "김태석 의장은 의장 선출 직후 인터뷰에서 제주 현안 해결을 위해 '도민만을 바라보며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불과 20일 만에 말을 뒤집을 셈인가? 해군기지에서 벌어지는 행사 하나조차 결정하지 못하고 눈치만 보는 도의장, 그를 방조하는 도의회, 의견을 내지 않는 도지사,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제주도민"이라고 비판했다.

 제주녹색당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도민의 질책을 피하고 싶다면 도의회는 즉시 결의안을 의결하라. 그렇지 않으면 특별자치도란 이름이 아깝다"며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운운하지 말고 있는 권한이나 제대로 행사하라"고 촉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