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오영희 의원 "소방헬기 한라매 안전성 믿을 수 있나"
24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5분발언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24. 15:55: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영희 의원

오영희 제주도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은 24일 제363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제주소방헬기 수리온의 안전성 확보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오 의원은 "지난 해병대 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와 관련해 지난 5월에 인수한 제주소방본부 다목적 헬기인 한라매의 안전한 운항을 당부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앞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인 마린온 2호기가 지난 17일 경북 포항시 남구 해군 제6항공전단 비행장에서 추락하는 사고로 해병대원 5명이 숨졌다. 이에 제주도가 252억원을 투입해 지난 5월 도입한 소방헬기 한라매도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제작한 해병대 헬기 마린온과 동일한 수리온을 기반으로 제작된 기종이어서 사고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오 의원은 "수리온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지난해 방산비리와 기체결함이 문제가 됐다"면서 "그 당시 한라매의 경우 제작이 완료된 상태였으며, 문제가 됐던 결함부분은 각종 테스트를 통과해 지난 5월 23일에 인수가 완료됐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또 "제주도는 각종 구조 및 산불진압, 긴급환자 후송에 있어서 열악한 환경에 있었다"며 "그러나 올해 다목적 소방헬기인 한라매가 선정에서부터 인수까지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고 소방항공대 발대식을 한달여 정도 남겨놓고 동일기종 헬기의 사고가 발생해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이어 "도민의 안전을 비롯한 소방가족의 목숨을 담보로 운항하게 될 소방헬기 한라매는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 원인 조사결과가 장기화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조사결과를 토대로 충분한 점검을 통해 현장에 투입되기 바란다"며 "이와 관련해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한 도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여러 가지 대책을 마련해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소방헬기 한라매가 도민들에게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