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폭염 장기화 강수량 부족 제주시 대응 분주
애월·한림 지역 일부 토양 '건조'상태
파종시기 도래 당근 생산성 저하 우려
제주시 농업용수 원스톱 공급 추진나서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7.24. 14:53: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폭염이 장기화되면서 강수량 부족으로 농작물 가뭄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시가 가뭄피해 예방을 위해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제주시는 7월 이후 지속되는 폭염과 강수량 부족으로 인한 농작물 가뭄피해 예방을 위해 양수기 등 가뭄대책 장비 점검 등 발빠른 대응태세를 취해 나가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농업기술원의'토양수분'관측정보에 따르면 애월과 한림지역 일부 토양이'건조'상태를 보이고 있다.

 현재 콩, 땅콩, 참깨 등 생육기에 있는 농작물의 경우에는 관수작업을 통한 충분한 수분 공급이 필요한 시기로, 아직까지는 농작물 가뭄 피해가 미미하나 향후 폭염날씨가 계속될 시 생육 불량 등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파종시기가 도래한 당근의 경우 파종 지연이나 발아 불량 등으로 향후 생산성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시는 읍·면·동 보유 가뭄대책 양수기 156대를 비롯해 양수장비에 대한 일제 점검 및 정비를 완료했다. 또 이번 주말까지 저수지·마을연못 등 수원지에 양수기 설치, 급수탑 정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읍면동 및 지역농협에서 농가의 농업용수 지원 요청이 접수될 경우에 '농업용수 원스톱 공급체계'를 구축해 농가의 농작물 가뭄 예방활동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가뭄취약지에 대한 예찰활동에 나서고 농어촌공사, 소방관서 등과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