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수족구병 신고건수 증가 '주의'
3주새 외래환자 1000명 당 11.9명→ 24.9명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19. 14:10: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발의 수포성 발진 등의 증상을 보이는 수족구병 신고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도민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수족구병은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대부분의 경우 7~10일이면 자연 회복된다. 드물게 뇌수막염·뇌염·마비증상과 같은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9일 수족구병 발생에 따라 도내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손싯기 교육을 실시하고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수족구병 표본감시결과 수족구병 신고건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외래환자 1000당 신고건수는 6월 셋째주(6월10~16일) 기준 11.9명에서 6월 넷째주(6월17일~23일) 13.5명, 6월 다섯째주(6월24일~30) 16.2명, 7월 첫째주(7월1~7) 24.9명으로 늘었다. 3주새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이에 제주도는 수족구병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8월말까지 어린이집·유치원 등 집단생활을 하는 곳에서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올바른 기침 예절을 지키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확산방지를 위해 수족구에 걸렸을 경우 발병후 일주일 간 다른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자가격리할 것을 권고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동물 사체 사료 원료 사용 논란에 "의료폐… 제주경찰 지휘부 4‧3평화공원 방문 4‧3영령 추모
제주도, 제18호 태풍 '미탁' 재난지원금 90억원 잠정… JAM, JAM-STEAM 우리 가족 종이비행기 날리기 대회
가을철 발열성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 당… 제주도·행안부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 본격 추…
제주도, 2019년 하반기 노선버스 일제점검 제2공항 기본계획안 주민 열람·의견수렴 시작
4·3 유족들 삭발 감행..."이제 문 대통령이 답해야"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격무에도 승진에서 홀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