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인력 예산 추가해라" 제주도의원들 처우 개선 한목소리
제주도의회 운영위 의회사무처 업무보고
의원·사무처 정원·조직 확대 등 대책 요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18. 19:37: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원 정수가 확대되고 초선들이 대거 진입하면서 새 단장한 제11대 제주도의회에서 의원들의 처우 개선 요구가 잇따랐다.

 제주도의회 운영위원회(위원장 김경학)는 18일 제362회 임시회 상임위 제2차 회의를 열고 의회사무처 소관 주요 업무를 보고받는 시간을 마련했다. 특히 의원들은 의원이 늘고 조직이 확대되면서 비좁아진 청사 문제와 함께 입법 기능을 강화해달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경용 의원(무소속, 서귀포시 서홍·대륜동)은 "현재 제주도와 도의회는 기관대립형이어서 의사당에 국회와 같은 좌석 배치 방식을 도입할 필요가 있가 있지만 법적 근거가 없어 사무처장이 부의장석에 앉아 있는 꼴"이라며 "입법 기능 강화 차원에서 입법 기능을 앞에 두고 의회 사무는 후순위로 두는 국회 조직 체계도 도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성균 의원(민주당, 제주시 애월읍)은 "상임위 전문위원실은 집행부에 대한 비판과 견제의 기본을 만들어내는 곳이고, 도민들의 요구를 실시간으로 수렴해 정책에 반영해내는 곳"이라며 "그러나 절대적으로 인력이 부족해서 일을 못하고 있다. 특히 사무관이 한 명도 없다는게 말이 되느냐"고 인력 확충을 요청했다.

 고태순 의원(민주당, 제주시 아라동)은 "11대 개원 후 의원 정원이 종전 41명에서 43명으로 늘고, 앞으로 의회 사무처 조직과 인력도 많이 늘면 사무공간도 확대돼야 한다"며 "노형동으로 이전이 확정된 제주지방경찰청 건물에 현 소방안전본부가 이전하면 의회 건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고 의원은 또 "제주도청 주차요금제로 인해 도청 민원인들까지 의회 주차장을 이용하면서 주차난이 더 심각해져 의원들조차 주차공간이 없는 상황"이라며 "의원 43명 중 여성의원이 8명이고, 의회 150명 직원 중 48.7%인 73명이 여성인 점을 고려해 의회 공간도 재구조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원철 의원(민주당, 제주시 한림읍)은 "의회사무처 업무보고를 보면 향후 의원연구모임을 지원하려는 내용이 전혀 없다"며 "정책적 대안을 많이 발굴해 정책에 반영하고 의정활동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의원연구모임 지원 예산을 편성해달라"고 요구했다.

 강시백 의원(교육의원, 서귀포시 서부)은 "도민의 도의회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 공모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실적이 저조하니 적극 활용해달라"며 "행정자치위 전문위원실 직원을 별정직 5급으로 공개모집 중인데, 현재 5년 임기의 정책자문위원들도 별정직처럼 신분보장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고은실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11대 도의원 중 장애인 당선자가 3명인데 의회에서 이들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느냐"고 물은 뒤 "의회에 와서 장애인 화장실을 찾을 수가 없어 놀랐다. 별관 장애인 주차장에 비가림 시설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