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구현
KT, 국내최초 지자체 자율주행 기반마련 C-ITS 구축
교통정보 수집 운전자에 제공…교통사고예방 등 기대
2020년까지 15개 기본 서비스·특화 4개 서비스 개발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7.18. 15:08: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첨단 통신기술로 제주특별자치도의 도로교통환경이 대폭 개선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이 구현되기 때문이다.

KT는 '제주특별자치도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이하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의 착수 보고를 마치고 국내 최초의 지방자치단체 C-ITS 구축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C-ITS는 주행 중인 차량 주변의 변화하는 각종 교통상황에 대한 정보를 도로에 설치된 센서와 실시간으로 주고 받는 미래형 첨단 시스템이다. 교통사고 예방과 도로교통관리 첨단화, 자율협력주행의 기본이 되는 인프라이기도 하다.

220억원 규모의 이번 제주 C-ITS 구축 사업은 국내 최초의 C-ITS 실증사업이다. 그 동안 대전-세종 C-ITS 시범사업이 진행된 적은 있으나 지자체 실증 본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월 KT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된 가운데 컨소시엄엔 주사업자인 KT를 비롯해 비츠로시스, 광명D&C, SD시스템이 참여했다.

이날 착수보고를 통해 공식적으로 제주 C-ITS 구축사업이 시작됐으며, KT는 이 사업을 2020년까지 3개년 계획으로 진행해 15개 기본 서비스와 제주 특화 4개 서비스를 개발·구현할 계획이다.

주요 개발 내용으로, KT는 C-ITS의 기반으로 LTE와 WAVE(Wireless Access in Vehicular Environments 차량무선통신)가 결합된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사물통신) 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 제주 전역을 대상으로 LTE-WAVE V2X를 통해 차량이나 사물간의 통신을 돕고 실시간 정보 수집을 지원하게 된다. 또 LTE 기반의 정밀측위 솔루션을 개발 및 연계해 오차범위 30㎝ 이내의 고정밀지도를 구축하게 된다. 자율주행 차량은 스스로 차선 변경 등을 위해 정밀한 위치 파악 및 제어가 중요해 이번 정밀측위와 고정밀지도 구축은 자율협력주행 상용화를 앞당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KT는 예상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는 관광객 비중이 높아 렌터카 사고 비율이 높아 렌터카 중심으로 C-ITS 단말을 우선 보급한다. 이 단말은 Connected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기능을 포함하고 있어, 제주 전역의 도로상황과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운전자에게 위험정보를 즉시 전달할 수 있다. 구축이 완료될 경우 제주도 렌터카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KT 플랫폼사업기획실 김형욱 실장은 "제주 C-ITS 실증사업은 제주도가 스마트 교통 도시로 변모하기 위한 핵심사업"이라며 "KT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중소기업과 상생 가능한 자율협력주행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통신기반의 교통서비스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