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의회, 제주해군기지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 결의안 제출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16. 19:25: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의회가 오는 10월 예정된 제주해군기지 국제관함식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의회 임상필·이상봉·정민구·홍명환·강철남·현결호 의원 등은 '제주 해군기지 국제관함식 개최 반대 촉구 결의안'을 16일 제출했다. 이들은 해군이 강정마을 갈등 해소 등을 이유로 관함식 유치를 기정사실화하면서 오히려 강정마을 공동체를 파괴하고 제주도민 사회 갈등과 혼란을 부추길 수밖에 없다며 정부에 국제관함식 개최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앞서 해군은 지난 3월 강정마을회에서 국제관함식 설명회를 개최해 갈등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제관함식을 열겠다고 밝혔다. 당시 해군은 마을의 공식적인 반대가 있다면 부산에서 행사를 개최하겠다고 했다.

 이후 강정마을회는 임시총회를 개최해 주민 의견을 물었으며, 주민들은 11년간 이어져온 갈등과 아픔이 치유되기 전에 이러한 군사적 행사가 추진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국제관함식 유치 반대를 결정했다. 주민들은 대규모 군함 정박으로 인한 어장 오염과 국제적인 군함 사열식으로 제주가 군사기지의 섬으로 낙인찍힐 것이라는 우려도 표시했다.

 의원들은 제주도의원 일동 명의의 결의안에서 "그러나 주민들의 의견에 따르겠다던 해군은 태도를 바꿔 국제관함식 유치를 강행하고 있다"며 "해군이 당초 제시한 지역주민과의 상생과 화합이 목적이라면 마을의 결정에 동의하고 제주해군기지에서 진행하려는 국제관함식을 철회했어야 마땅하지만 최초의 목적과 다르게 유치 강행에 따라 갈등만 그 자리를 채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또 "현재 제주해군기지의 공식 명칭은 제주민군복합광광미항이지만 지금의 해군의 행동이 공식명칭에 부합하는지 의문"이라며 "국제관함식 개최로 민간관광미항으로서의 기능이 사실상 상실돼 군항으로서만 기능하게 된다면 당초 해군과 정부의 약속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