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한라산 자생지내 구상나무 묘목 시험 식재 추진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7.16. 14:28: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부터 추진중인 한라산 구상나무 보전연구의 일환으로 자생지내 종복원 연구를 위한 어린나무(묘목) 시험식재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시험식재는 오는 19일 한라산 영실등산로 선작지왓일대에서 이뤄지며 한라산연구부에서 지난 7년 동안 자체 증식해 양묘한 구상나무 1000본을 식재한다. 시험식재 후에는 생존율 및 생육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최종적으로 구상나무 종 복원 매뉴얼을 개발한다.

 이번 시험식재 장소 선정은 한라산국립공원 전역에 걸쳐 분포하는 제주조릿대와 경쟁관계를 고려해 이뤄졌으며 구상나무가 쇠퇴한 지역중에서 제주조릿대가 밀생한 곳을 선정했다. 이는 제주조릿대의 확산에 의한 구상나무 어린나무의 발생과 생장이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복원방안연구도 병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동안 한라산연구부는 구상나무의 시험식재를 위해 토양훼손방지 등 천연보호구역과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자생지의 특수성을 고려하고 생존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검토를 진행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멸균 처리되고 부식 가능한 친환경적인 특수 식재용기를 제작하고 구상나무 묘를 이식하여 적응시키는 과정과 함께 묘목 식재에 따른 대상지의 환경변화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식재터파기를 하지 않고 미세지형적인 환경특성을 고려한 식재기법연구 등을 준비해 법적·제도적 절차를 마쳤다.

 지난해 최근 10년 동안 구상나무가 대량 고사되어 숲이 쇠퇴한 영실등산로 해발 1630m일대에 시험 식재된 구상나무는 현재 90% 이상의 생존율을 보이면서 정상적으로 생육하고 적응해 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김창조 세계유산본부 본부장은 "이번 시험식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될 만큼 국제적으로 보전가치를 지닌 한라산 구상나무의 보전방안 마련과 더불어 보전 필요성을 알리면서, 종 보전을 위한 도민공감대를 얻어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