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7월 문화가 있는날 25일 사계리의 밤 공연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7.12. 17:35: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7월 문화가 있는 날 활성화 프로그램으로 오는 25일 오후 7시 안덕면 사계리 산방복지회관에서 문화공연을 개최한다.

7월 문화가 있는 날은 안덕면 사계리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뚜럼 브라더스, 소리께떼, 느영나영 빅밴드, 마임니스트 강정균 등이 한여름 사계리의 밤을 문화공연으로 수놓을 예정이다.

뚜럼 브라더스는 통기타와 더불어 제주어를 지켜내고자 제주어로 노래하는 2인조 밴드이고, 소리께떼는 국악의 "소리"와 플라멩코에서 장단놀음을 하며 자유롭게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추는 것을 뜻하는 '소니께떼(soniquete)'를 합친 팀명으로 플라멩코와 국악을 크로스오버한 팀이다. 느영나영 빅밴드는 사회 동호인밴드로서 다양한 사회 구성원들이 모여 음악적 재능을 유쾌하게 풀어낼 예정이며, 마임니스트 강정균은 연극인 출신으로 마임을 통해 인간에 대한 사랑과 역동적이고 실험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줄 계획이다.

아울러 공연행사와 더불어 나만의 부채 만들기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자신만의 그림이나 멋진 글귀로 부채를 만드는 체험과 얼굴을 만화 캐릭터로 그려주는 캐리커쳐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되어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이 어우러지는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가 있는 날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하여 다양한 문화혜택을 제공하는 사업이며, 이번 달 문화가 있는 날 제주지역 문화시설 혜택은 문화가 있는 날 홈페이지(http://www.culture.go.kr/wday/index.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주도는 도민들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가 있는 날 인식 제고를 위하여 2016년부터 문화가 있는 날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으며 지난 5월에는 대정읍 하모리, 6월에는 한경면 청수리에서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문화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여름철 직장인들의 휴가와 학생들 방학기간 문화체험 기회는 물론 7월 1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생활 속 문화가 확대될 수 있도록 문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