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길고양이 중성화수술 전년보다 151% 증가
제주시, 길고양이 TNR 사업 호응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7.11. 16:00: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시내와 마을을 배회하는 길고양이의 과잉 번식으로 인한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동물과 사람이 어우러져 함께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TNR사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1%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TNR사업은 포획(Trap)·중성화 수술(Neuter)·방사(Return)의 약자로 길고양이를 포획해서 중성화 수술을 하고 원래 살던 곳에 풀어주는 정책이다. 개체 수 조절로 도심지 길고양이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민이나 동물보호단체에서 읍·면·동에 신청하면 구조팀이 길고양이를 지정 동물병원으로 인계하고 중성화 수술을 하게 된다. 중성화 수술을 마친 고양이는 한쪽 귀 끝을 조금 잘라 표식을 남기며 건강을 회복하면 살던 곳에 풀어준다.

 TNR사업이 올해 상반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아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제주시 관계자는 "길고양이도 생태계의 일원으로 보호받는 동물이라는 인식을 확산하고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생명존중 도시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