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원희룡-김태석 '협치-연정' 샅바싸움 '치열'
김 의장 "행정시장 추천 거절..제도적 장치 마련 우선"
원 지사 "협치와 연정 시대적 요구..상설정책협 제안"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11. 15:44: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업무보고 등을 위해 열린 제주자치도의회 임시회 첫날 인삿말을 하는 원희룡 지사와 경청하는 김태석 의장.

무소속 원희룡 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제주도의회 사이에서 협치와 연정을 놓고 치열한 샅바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은 11일 열린 제362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행정시장을 추천해달라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제안을 공개적으로 거절했다. 김 의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제도적 장치가 우선 마련돼야 한다며 수용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원희룡 도지사께서 우리 도의회와의 협치를 위해 행정시장 추천권한을 주셨다. 그러나 우리 도의회의 입장에서는 상당히 고맙지만, 부담스러운 상황"이라며 "행정시장 추천을 위한 선례도 없고, 제도가 미비할 뿐더러 특정인을 공식적으로 추천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거절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장은 이어 "제도적 장치가 마련될 때까지는 수용하지 못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다만, 항상 문제로 지적돼온 선거공신 임용과 회전문 인사는 지양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김 의장은 또 "원희룡 지사께서는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동료의원들의 선거공약도 100% 챙기겠다는 약속을 거듭 확인해 주셨다"며 "말보다 제도와 규정에 따른 절차적 의회 민주주의를 만들어 가는 데 있어서 공정성과 책임성을 명확히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권한과 책임에 대한 구체적 기준을 마련하는 협치의 제도화를 거듭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에 맞서 이날 도정 업무보고에 즈음한 인사말씀을 통해 '협치와 연정'을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방안으로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간 '상설정책협의회'를 운영하자고 새롭게 제안했다.

 원 지사는 "협치와 연정은 시대적 요구이자 흐름이다. 특히 제주도는 제도를 정하기에 따라서는 행정기구에 대해 자율적인 모델을 실험할 수 있고, 의회와 도정의 융합형 집행부 구성도 가능하다"며 "협치 연정에 관해 제주도정과 의회가 기초적인 수준부터 시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이제 인사, 조직, 예산, 공약, 현안에 대해서 의회 회기나 의사결정 절차를 뛰어넘어서 보다 다양하고 실질적인 논의와 협력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를 위해 도와 의회 간의 가칭 '상설정책협의회' 운영을 제안한다. 도는 이를 위한 실무적 논의에 바로 들어갈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공약실천에 있어서 도의원 공약도 원칙적으로 100% 수용이라는 방향 아래 현실성과 예산에 대해 검토해 나가겠다"며 "정무부지사와 행정시장 등 정무직 인사를 앞두고 도의회에 추천 또는 의견 제시를 요청한 바 있다. 청문회 등 제도적 문제점은 얼마든지 개선이 가능하다고 보지만 의회의 공식적 추천이 어렵다면 의회쪽의 비공식적인 추천 의견도 수렴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어떤 과정을 거치든 도민통합, 도민소통, 공직혁신에 맞는 인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지사가 도민 소통창구와 공직혁신 기능을 직속기구로 둔 것은 도지사가 도민소통과 공직혁신에 우선순위를 둬 직접 챙기고 솔선수범하겠다는 취지를 담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무소속인 원 지사는 취임 후 도청 기자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도의회와 더불어민주당 등 정당, 시민사회로부터 행정시장 후보를 추천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이날부터 19일까지 9일간 원 구성 후 처음으로 임시회를 열어 제주자치도와 행정시 등으로부터 주요 업무보고를 받고 조례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