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도정 조직개편안에 노동공약 실종
'일자리노동정책관' 설치 약속 불구
제주도 입법예고 조직개편안엔 빠져
민주노총제주본부 "공약 이행을" 촉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11. 14:28: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선 7기 원희룡 도정의 첫 조직개편안에 노동 공약이 실종돼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는 11일 성명을 통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일자리 노동정책관 공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6·13지방선거 과정에 '10개 분야 200개 세부과제'의 공약을 제시했으며, 지역경제-일자리 핵심공약의 세부 공약으로 '일자리 노동정책관'을 설치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하지만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일자리 노동정책관제'뿐만 아니라 '노동' 자체가 실종됐다"며 "노동정책 없는 일자리 창출은 저임금, 장시간 노동, 고용불안을 지속시킬 뿐"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고용노동부가 지난 5일 발간한 '2017년 통계로 보는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모습'에 따르면 제주의 비정규직 비율은 39.1%로 전국 평균보다 무려 6.2%나 높고, 임금수준도 전국 평균보다 약 90만 원이 낮아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면서 "저임금에도 불구하고 노동시간은 177.3시간으로 가장 적은 서울보다 4.1시간을 더 일하고 있었다. 노동조건이 개선되지 않으며 사회 양극화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제주도가 최근 입법예고한 '제주특별자치도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 어디에서도 노동정책 수립 및 일자리 질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은 찾아볼 수 없다"며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지방선거 당시 원희룡 도지사에게 일자리확충과 비정규직 문제의 사회적 해결을 위해 '노동정책 전담부서' 설치를 요구했지만 답변을 거부했다. 이제는 응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번 행정기구 조례개정안 입법예고 기간에 '일자리 노동정책관' 도입요구 의견을 제출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