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여야,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타결
운영위-민주·법사위-한국당…운영위 소위서 법사위 제도개선·특활비 논의
교문위는 교육·문화로 분리…정치개혁·남북경협·사법개혁 등 특위 6개 설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7.10. 18:49: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여야가 10일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타결했다.

 이에 따라 20대 국회 전반기가 종료된 이후 지난 5월 30일부터 계속됐던 입법부공백 사태가 41일 만에 해소됐다.

 민주당 홍영표,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하고 원구성 합의문을 발표했다.

 우선 국회의장과 상임위 배분은 원내 의석수에 따라 정해졌다.

 국회의장단 가운데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인 민주당이, 국회부의장 2명은 원내 2,3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맡게 됐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월 6선인 문희상 의원을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한 바 있다.

여야는 13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단을 선출키로 했다.

 여야는 또 18개 상임위를 민주 8곳, 한국 7곳, 바른미래 2곳,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1곳씩 나눠 맡기로 했다.

 특히 관심이 됐던 운영위와 법사위는 관례대로 여당인 민주당이 운영위를, 제1야당인 한국당이 법사위를 맡는 것으로 조정됐다.

 여기에 더해 민주당은 기획재정위, 정무위, 과학기술정보통신위, 국방위, 여성가족위 등을, 한국당은 예산결산특위, 국토교통위, 외교통일위, 환경노동위 등을, 바른미래당은 정보위 등을,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를 각각맡기로 했다.

 여야는 또 거대 상임위인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교육위(바른미래당 담당)와문화체육관광위(민주당)로 분할하기로 합의했다. 대신 윤리특위를 비상설 특위로 변경해 상설 상임위 개수는 18개로 기존 규모에 맞췄다.

 여야는 16일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출을 진행하고 같은 날 교문위 분할 등을위한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키로 했다. 교육위원장과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선출은 26일 진행된다.

 여야는 상임위 정수 및 법안심사소위원장 배정은 후속 실무협상에서 정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복수 부처를 소관으로 하는 상임위는 법안심사소위도 복수로 구성키로 했다.

 원구성 협상 막판까지 쟁점이 됐던 법제사법위의 월권 방지 문제는 운영위 산하국회운영개선소위에서 다루기로 했다. 여야는 소위에서 법사위 등 효율적인 상임위 활동에 관한 제도개선과 특수활동비 제도개선을 협의키로 했다.

 여야는 올해 말까지를 활동기한으로 하는 윤리(한국당), 정치개혁특위(평화와 정의), 남북경협(민주당), 에너지(한국당), 사법개혁(민주당), 4차산업혁명(바른미래) 등 6개 특위도 국회에 설치키로 했다.

 여야는 또 대법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23~25일 진행하고 26일 임명동의 표결을 하기로 했으며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행정안전위원회에서 23일까지 심사를 완료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 밖에 여야는 26일 본회의에서 국가인권위 및 국민권익위 위원을 선출키로 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