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도시숲 밀어 주차장 조성 반발 확산
제주참여환경연대 "LPG 저장탱크 인접 완충녹지"
"도시계획 원상회복 하고 공사 즉시 중단해야"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7.09. 18:01: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파트와 도로에서 LPG저장소까지의 거리. 사진=참여환경연대 제공

제주시가 주차난 해결을 이유로 도시숲에 대규모 주차장 조성을 추진해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환경운동연합에 이어 제주참여환경연대도 9일 논평을 내고 강하게 반발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이날 '안전 문제'를 추가적으로 지적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LPG 저장탱크는 주민들이 밀집 주거하는 지역까지 80m에 거리에 있다"며 "최소 100m 이상 완충녹지 규격도 충족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제주시는 즉각 공사를 중단하고 관련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며 "또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변경된 도시계획도 원상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제주시가 앞에서는 공청회를 약속하고 뒤에서는 공사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지난 5일 인근 주민들이 공원에서 항의하자 제주시는 "선거기간이라서 설명회를 구체적으로 못했다"고 해명하고 '공사 안내문'을 철거했지만 그 이후 계획부지 측량을 강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참여환경연대는 "행정은 여전히 과거의 철학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주민 숙원사업이라는 이유로 녹지에, 주차난도 정작 해소하지 못하는 주차장을 개발하려는 시대착오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정은 이번 일이 '민선7기 도정의 됨됨이를 판단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