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잦은 비·강풍으로 노지감귤 품질 악화 우려
극소과 발생·검은점무늬병 발병 주의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02. 17:07: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노지감귤의 개화가 5일 정도 빨라 당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나 잦은 비 날씨와 지난 5월 입은 강풍 피해로 외관품질은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또 야간 온도가 낮게 형성되면서 자연적으로 떨어지는 열매가 적어 극소과도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은 2일 개화후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생리낙과는 지난달 29일 기준 77.2%로 전년보다 14.4%, 평년보다 3.7%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도농업기술원은 2차 자연 낙과가 끝나는 7월 중순 전후 조기 열매솎기로 수세를 유지하고 품질향상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도농업기술원은 장마철 잦은 비로 검은점무늬병 등 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비가 오기 전, 비가 그친 후 48시간 이내 방제를 실시 약액이 빨리 마를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검은점무늬병은 장마기인 6월 하순부터 7월중순 사이 70% 이상 감염되며, 누적 강수량이 200㎜ 이상이면 재살포해야 한다.

 이에 도농업기술원 관계자 "검은점무늬병 등 병 발생이 우려되므로 비가 갠 틈을 이용해 방제해야 한다"며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해 7월부터 수확 전까지 지속적으로 열매솎기 지도를 실시해 3년 연속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1일부터 28일까지 도 평균온도는 21℃로 전년보다 0.2℃, 평년보다 0.1℃ 낮았으며 강수량은 158㎜로 전년보다 71.1㎜ 많고 평년보다 24.9㎜ 적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MBC 중국 하이난성 미디어 포럼 참가 제주지역 미분양 주택에 취득세 감면·공기 연장 추…
제주도, 개별공시지가 의견제출 '현장상담제' 운영 청년 구직활동지원금 대상자 128명 선정
제주도립공원 구역변경 심의 기구 본격 활동 일자리 생태계 조성 위한 산학연 연계 정책 추진
도시계획도로 편입토지 보상 착수 도, 제안로 보수공사 시행
올해 제주산 하우스감귤 첫 수확 노지감귤 봄순 전년보다 5일 늦게 발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