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발신자 표시제한 전화로 협박 20대 집유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6.26. 14:11: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일방적인 발신자 표시제한 전화로 여성에게 협박을 가한 20대에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송재윤 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윤모(25)씨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윤씨는 지난해 8월2일 오후 8시13분쯤 '발신자 표시제한'상태에서 SNS를 통해 인적사항을 알아낸 여성 A씨(20)에게 전화해 "당장 집 앞으로 나와라. 그렇지 않으면 차를 파손하겠다"면서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송 판사는 "혼자 살고 있던 피해자의 두려움이 상당했을 것"이라며 "증거가 있음에도 부인하고 있어 징역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윤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사회봉사도 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용담동 세탁소서 불… 60대 화상 제주 22일 가을비… 동부·산지 집중
제주경찰청 '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첫 만남 26일 뒤… 4·3수형생존인 8명 재심 청구
제주 용담주민 "제2공항 공론화는 분열 유발" 유포만 20만회… 제주서 음란물 대부 실형
20대몰던 차량 렌터카 가로수 잇따라 들이받아 삼형제 이어 삼부녀까지… '우리는 경찰집안'
제주시 도련1동서 승용차와 관광버스 충돌 이도2동 옷가게 화재… 2600여만원 재산피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