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예멘 난민 종합지원 긴급회의 개최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6.24. 18:02: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 체류하고 있는 예멘 난민 신청자들의 인정 심사가 25일부터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4일 오후 3시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을 방문해 예멘 난민 종합지원 대책에 대한 긴급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제주의 무사증 제도를 이용해 입국한 예멘 난민 신청자들의 급증함에 따라 동향을 파악하고 도민 불안 및 인도적 관리 및 지원방안에 대해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김도균 제주출입국외국인청장으로부터 제주무사증 난민신청자 현황과 심사 절차에 대한 업무 처리 및 사후관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무사증 입국자의 거주·의료·취업·안전·출도 제한 조치 및 시설 현황들을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제주에서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 561명에 대해 명확한 기준을 가지고 신속 정확하면서도 엄격하게 난민 심사를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제주도민과 국민들의 불안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도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예멘 난민 심사는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의 난민심사관 2명과 법무부 소속 아랍어 전문 통역직원 2명이 추가로 제주에 배치돼 신청자들을 집중 인터뷰하고 난민심사보고서를 작성해 인도적 체류허가와 난민 수용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원희룡 지사는 "심사인력과 체류난민에 대한 관리 인력의 증원, 관련된 예산지원에 대해서 법무부, 행자부, 기재부에 보다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는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의 실무적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인도적인 차원의 지원뿐만 아니라 유기적 협조체계로 국제적 난민 문제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방법을 모색 하겠다"고 답변했다.

마지막으로 원 지사는 "러시아에서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주도에 거주하는 예멘 난민들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신속한 심사절차, 엄격한 난민 수용 판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 내 직접 설명과 건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