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정 지역현안 해결 정치적 시험대 예상
[한라포커스/민선7기 과제](4)제주 제2공항 건설 문제
도가 타당성 재조사· 충분한 공론화 새로 부상
현재 반발 지속시 오는 2020년 7월 착공 불가능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6.20. 16:01: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제2공항 건설은 민선 7기 제주도정이 제주발전을 위해 하루빨리 해결해야 할 과제중 하나이다.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인은 도지사 후보시절 국토교통부의 조사결과에 따라 추진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보여왔지만 지역사회에서는 보다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을 요구하고 있어 있어 서둘러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5년 11월 총사업비 4조원을 투입해 성산읍 온평리 일대 495만㎡에 길이 3.2km, 폭 60m 규모의 활주로를 포함한 제주 제2공항을 건설하는 내용을 발표했다.제2공항은 연 25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사업기간은 2025년까지다.

 그러나 제주 제2공항 예정지 발표후 공항입지로 선정된 서귀포시 성산읍 지역 주민과 일부 시민·사회단체 등이 절차적 정당성 문제 등을 들어 반발을 하면서 오는 2020년 7월 착공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국토교통부가 제주지역 반대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추진한 신공항 타당성 재검토 연구 용역을 맡은 업체가 계약을 포기하면서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지난 2월 타당성 재검토 연구 용역 공개입찰에서는사업권을 확보한 유신 컨소시엄이 '부실 용역' 의혹 민원으로 사업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이후 국토교통부는 지난 5월 29일부터 6월18일까지 39억원 규모의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공모를 진행했고 그 결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단독으로 입찰서류를 제출했다. 앞서 지난 5월 공고된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용역' 입찰에서도 포스코건설 컨소시엄만 입찰에 참여하며 유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포스코건설과 한국종합기술·이산·평화엔지니어링·아주대 산학협력단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의 사업수행 적격성 검토를 진행키로 하고 사업 재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국가계약법에 따라 수의계약이 가능한 상황으로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의 적격성 검토를 진행한 뒤 문제가 없을 경우 계약을 체결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계약 부서 등과 협의를 거쳐야 하는 일이 남아 있어 최종계약은 다음달 정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지속되고 있어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가 아닌 제주자치도가 제2공항 사전타당성 재조사를 직접 맡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주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도 논평을 통해 제2공항 사업은 제주의 미래가치를 고려했을 때 불가능한 사업이라며 충분한 공론화를 주문했다.

 제주도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용역을 맡게 될지는 국토부의 결정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국토부 역시 지역주민과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을 무시하고 용역 강행을 추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6·13지방선거이후 제주도가 주도하는 제2공항 사전타당성 재조사와 충분한 공론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원희룡 도정이 제주 제2공항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도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