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도감사위, 제주소방 납품비리 무더기 징계 처분
관련 소방공무원 27명 대상.. 전소방서장 경고 조치도
소방안전본부- 일선 소방서는 기관경고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6.20. 11:08: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허위로 소방장비를 구매한 것처럼 꾸며 업체로부터 돈을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회식비나 행사비를 마련한 소방장비 납품비리 사건과 관련 제주도감사위원회가 '기관경고'조치를 요구했다.

 제주도감사위원회(이하 도감사위)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소방장비 납품비리 감사보고서를 20일 발표했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소방안전본부 소방정책과와 각 소방서 소방행정과 소속 계약업무 담당자 등은 허위로 구입요청을 하거나 실제 필요한 것보다 부풀려 소방장비 구매계약을 한 뒤 납품업체로부터 계약금액과 실제 물품납품대금의 차액을 다시 돌려 받았다.

 해당 계약담당자들은 이같은 수법으로 지난 2013년 2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총 40회에 걸쳐 6500여만원을 받고 기관운영·부서경비 등으로 사용했다.

 그런데도 제주도소방안전본부와 제주·서귀포·동부·서부소방서는 이를 알지 못한 채 내버려뒀고 그 결과 5개 소방관서 계약담당자들이 제주지방검찰청으로부터 기소돼 벌금 등의 처분을 받았다.

 도감사위는 소방장비 납품 비리로 소방행정의 불신을 초래하는 결과를 낳았다면서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소방안전본부 및 각 소방서에 대해 엄중 경고조치할 것을 제주도에 요청했다. 또 물품대금 편취행위 등의 책임이 있는 소방공무원 12명과 이를 묵인하는 등 회계관직 업무를 태만하게 한 소방공무원 14명 등 총 27명에 대해서 징계 처분하고, 소속직원에 대해 지휘·감독을 소홀히 한 전 제주소방서장에 대해서 경고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