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대 '갑질'교수 파면 요구… 인권센터 조사 착수
공모전 입상시 자녀 이름 끼워넣기 지시 의혹 제기
학교 측 "학생 2차 피해 없도록 철저하게 조사할 것"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8. 06.18. 12:37: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과 4학년 재학생 비상대책위원회가 18일 제주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공 교수의 상습적인 갑질과 폭언·성희롱 피해를 호소하며 해당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강희만기자

전공교수의 상습적 갑질과 폭언·성희롱 피해를 당한 제주대 학생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가운데 공모전 수상내역에 해당 교수 자녀의 이름을 넣도록 지시하는 등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과 4학년 재학생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8일 제주대 교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교수의 파면을 학교 측에 강력하게 촉구했다.

비대위는 "우리는 학생이지 노예가 아니다. A교수의 횡포에 치욕적인 수업을 받아온 학생들에게 인권은 없었다"라며 "인격모독, 폭언, 성희롱, 노동력 착취 등의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지만 교수들은 성적과 졸업으로 협박해 왔다"고 토로했다. 비대위가 들어올린 피켓에는 '노예' '술집' '식당' '대리운전' '가정부'라는 표현이 담겨 있어 이를 대변했다.

특히 이들은 "매년 쏟아지는 자퇴생들과 휴학생들, 전과생들이 있음에도 학교 측은 학과의 문제에 대해 의문을 갖지 않았고, 학과 환경을 개선하려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학년 인원이 20명 가량인데 지난해 절반 가량이 휴학을 한 상태이고 이 가운데에는 가해 교수의 피해자가 여럿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가의 참고서 강매, 고액 참가비의 공모전 참여 및 상금 배분 강요, 정규수업시간 이외 무기한 연장수업 밖에도 해당 교수의 갑질 사례를 추가 폭로했다. 여기에 해당 교수가 국제·국내 공모전 수상내역에 학생들이 얼굴도 모르는 교수 자녀의 이름을 넣도록 지시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현재 재학생 가운데 피해자가 있고, 국제공모전 홈페이지에서 해당 교수 자녀의 이름 확인할 수 있어 이 사항에 대해 학교 측의 철저한 확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이와 관련 ▷가해 교수의 수업·평가 배제 ▷가해 교수와 관련한 교수진들로부터의 학생 보호 ▷가해 교수의 공식 사과 ▷가해 교수의 파면 ▷학교 측의 철저한 진상조사 등을 학교 측에 촉구했다.

18일 제주대학교 본관 건물 회의실에서 비대위의 기자회견 후 대학 관계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허대식 제주대 예술디자인대학장, 오창윤 학생진로취업부처장, 강창남 학생진로취업처장, 강영순 교무처장.

제주대 김정희 인권센터장.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지난 15일 인권센터에 진정서가 접수됨에 따라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며 "해당 교수의 수업 배제와 학생들의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으며, 조사가 이뤄지는 대로 규정에 따라 징계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총장 직권으로 지난 15일자로 공문을 통해 해당 교수에게 학생들과의 접촉 금지 내용을 전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학교 측은 지난 15일 해당 교수와 두차례 만나 이번 사태에 대응했고, 17일 학생들과 만나 요구 사항을 들었다고 전했다. 비대위의 요구 사항은 ▷학과 전공교수 2명 및 시간강사 2명 수업과 평가 배제 ▷조교업무 중지 ▷해당 교수 사실 인정·사과 ▷학교 측 학생 2차 피해 재발 방지 및 대체 수업 요구 등이다.

학교 측은 비대위의 요구와 관련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학생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며 "지난 12일부터 학생들이 수업 거부에 들어갔기 때문에 14일까지 이뤄지는 학사 일정에는 무리가 없고, 평가는 지도교수가 해야하지만 이번 문제로 제3자에 의해 객관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