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지방선거 제주 투표율 70% 돌파 가능할까
오후 2시 현재 추세 감안할 때 60% 후반대 예상
박빙구도 등 고려..제2회 투표율 넘어설지 주목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6.13. 14:43: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당 문대림 후보와 무소속 원희룡간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제7회 동시지방선거 제주지역 투표율이 70%대를 돌파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3일 오전 6시부터 제주도내 230개의 투표소에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후 2시 기준 제주지역 투표율은 53.9%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도내 유권자 53만2515명가운데 28만7096명이 참여해 53.9%의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전국 평균 투표율인 46.8%보다 높은 수치다.

이같은 투표율은 전체 투표율 62.8%를 기록한 지난 제6회 지방선거 때 오후 2시현재 투표율 49.5%보다는 높은 수치이지만 당초 기대했던 투표율보다는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라일보가 인터넷매체인 미디어제주·시사제주·제주투데이·헤드라인제주와 공동으로 지난 4~5일 제주지역 유권자 10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은 83.6%, '가급적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유권자는 11.7%에 달해 유권자 10명 중 9명 이상이 투표의사를 나타냈기 때문이다.

제주지역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은 제2회 73.7%, 제3회 68.9%, 제4회 67.3%, 제5회 65.1%로 점점 낮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투표율과 여론조사, 역대투표율 등을 고려할 때 적극적 투표층 83%에 못미치지만 지난 제2회 동시지방선거때 투표율 73.7%를 넘어설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의 '여당 프리미엄'과 무소속 '현역 프리미엄'으로 양강 구도가 투표율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주목되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