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저출산에 관한 제언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8. 06.1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나는 세 자녀의 엄마이다. 어느덧 세 아이가 스물이 넘어 같이 살던 집을 떠나 기숙사로 원룸으로 각자 삶터를 찾아 떠났다.

필자가 결혼한 90년대 초에도 자녀를 낳고 돌봄에 어려움이 많은 시절이었다. 그래도 아들 둘을 내리 낳고 딸도 한명은 있어야지 하는 맘으로 셋째를 가졌을 땐 약간 따가운 주변시선도 있었다. 그야말로 70~80년대 "딸 아들 구별말고 둘 이상 낳지 말자"는 캠페인을 보고 자란 내가 "셋을 낳아 잘 키울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도 있었으나 건강한 자녀를 낳게 해주십사 기도하며 또 열달을 보내고 딸을 낳았다. 터울지게 낳다보니 근10년을 아기엄마로 지낼 수 밖에 없었는데 내 생애 가장 힘들었지만 행복한 시기였다.

지금 우리나라는 저출산이 사회적 큰 숙제다. 나라 전체가 고령화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벌써 육지부 몇 읍면지역에선 지역인구가 점점 줄고 그에 따라 슈퍼 등 생활시설이 없어지고 자생력이 떨어지고 마을공동체가 붕괴되고 있단다. 몇 년 지나지 않아 더 많은 소도읍면지역이 인구가 줄어 통폐합위기로 다가올 것은 자명한 일이다. 아기를 낳는 건 엄마만이 할 수 있지만, 아이를 키우는 데는 온 마을이 함께 나서야 한다. 부모의 경제력 여부와 관계없이, 지역 어르신과 함께 공동양육을 할 수 있는 분위기와 시설을 준비하고, 늦게 일하는 엄마, 아빠를 위해 이웃 간 서로 함께하는 돌봄이 필요하다. 내 아이가 아닌 우리아이로 키워야 한다. 우리가족, 우리나라, 우리엄마, 우리아빠, 원래 우리민족은 내가 아닌 우리를 앞에 두고 살던 민족이 아니던가?

이제 그런 '우리 공동체'를 살려 우리 동네 아이들이 모두 밝고 건강하게 잘 성장 할 수 있도록 우리 동네에서 우리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 젊은 엄마들이 아이를 낳고 부담 없이 키울 수 있는 돌봄사각지대가 없는 새로운 사회돌봄공동체 패러다임이 정말 필요하다. <김미숙 제주시 건입동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