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북부 예비검속 희생자 원혼 합동위령제 봉행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6.09. 14:48: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65주기 제주 북부 예비검속 희생자 원혼 합동위령제가 9일 제주시 용담동 레포츠공원 내 위령제단에서 봉행됐다.

이날 위령제는 개제 선언, 국민의례, 헌화·분향, 예비검속자 희생 경위·경과보고, 주제사, 추도사, 추도글과 추도시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홍성효 유족회장은 주제사에서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임들의 죽음이 국가권력에 의한 불법 학살로 규정됐고, 국가를 상대로 배·보상 청구소송을 제기해 2012년 대법원 최종 승소 확정판결을 받았다"며 "미흡하나마 임들의 명예가 회복되었기에 저희의 응어리진 한도 조금은 녹아내렸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이제 저희가 할 일은 아직도 가족 품에 안기지 못하고 어둠 속에 갇혀있는 임들의 육신을 찾아 양지에 고이 모시는 일"이라며 "새 정부에서 약속한 정뜨르비행장 시신 발굴 작업이 곧 이뤄진다. 어둠에서 깨어나 저희에게 당신의 모습을 고이 비춰달라"고 말했다.

 제주 북부 예비검속 희생자는 1950년 한국전쟁 발발과 동시에 발동된 예비검속령에 따라 당시 제주읍·애월면·조천면 등 한라산 북부지역에 살던 주민 중 경찰에 연행, 집단학살돼 현 제주국제공항 활주로 주변에 암매장되거나 바다에 수장된 1000여 명을 말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