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대규모 지원유세에 지역현안으로 '맞불'
민주당, 어제 제주서 매머드급 회의·표밭 공략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6.04.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일 제주에서 열린 민주당 선대위(왼쪽)와 제주대를 방문한 원희룡 후보.

추 대표 "원 후보, 제주4·3 정치적 이용 인물"
원 후보측 "2공항 등 현안 명확한 입장 표명을"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지사 후보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지원유세가 본격화되면서 민주당을 겨냥한 무소속 원희룡 후보 진영의 공세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4일 문대림 제주자치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제5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제주회의를 개최하고 제주도지사 선거와 제주도의원 선거의 압승을 위한 도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회의에는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 겸 당 대표와 이해찬 수석 공동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제주회의 개최 후 가진 도내 신문·방송 보도·편집국장 오찬간담회에서 "제주 태생으로 육지에서 당당하게 나는 제주의 아들이다. 나만큼은 제주4·3에 대해서 도민과 함께 하겠다. 보수·진보를 떠나 당당함이 있어야 하는데 정치적으로 이념적으로 손해를 보면 제주의 아들을 잊어먹고 제주4·3의 곁불조차 쬐지 않았다"고 원희룡 후보를 비판했다.

이어 "제주4·3이 풀어지고 정권이 바뀌니까 이제야 제주4·3에 신경을 쓰고 있다. 이는 제주4·3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다. 그래서 제주 4·3의 정신을 그대로 실천할 수 있는 후보가 필요하다"며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또 "지자체의 예산은 중앙정부에서 얼마나 강력하게 지원을 하느냐가 문제"라면서 "문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 제주에 오면 제일 먼저 찾는 사람이 문대림 동지였다. (문대림 후보는) 제주도의 숙원사업을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는 대통령과의 핫라인"이라고 강조했다.

무소속 원희룡 후보측은 이날 중앙당 주요 인사들이 제주를 방문하자 성명을 내고 "집권여당 수뇌부가 총출동한 것을 보니 제주도가 이번 선거에서 '핫'하기는 '핫'한가 보다"라면서 "제주도민들이 집권여당에 궁금해 하고 있는 3가지 사항에 대해 책임있고 분명한 입장을 내놓으라"고 밝혔다.

우선 "제주특별자치도는 자치와 분권의 상징모델로 10여 년 이상 추진해왔으나 중앙정부의 형평성 논리에 부닥쳐 진전에 분명한 한계를 보이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향후 추진될 개헌안에 이 문제에 대한 명쾌한 입장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제2공항에 대한 원점 재검토라는 상이한 입장을 내놓아 도민들 사이에 큰 혼란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라며 "집권여당에서 이 문제에 대해 더 이상 도민 혼란을 발생하지 않도록 명확한 입장을 제시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강정해군기지 찬반으로 갈려 대립함으로써 공동체 해체의 위기에 있던 강정마을이 주민간에 화합하고 공동체가 건강하게 회복할 수 있는 사업에 대한 국가지원의 입장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고대로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