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선거운동 첫 날 세몰이 대규모 출정식
문대림 "힘있는 도지사로 제주 미래 설계"
원희룡 "초당적 탕평책으로 드림팀 구성
"김방훈·장성철·고은영 후보도 본격 행보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5.31. 21: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31일 제주도지사 후보들이 대규모 출정식 등을 열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31일 오후 7시 제주시청 촛불광장에서 매머드급 선대위 출범식을 열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가 31일 제주시청에서 중앙당 선대위 '평화철도 111 유세단'의 지원으로 매머드급 선대위 출정식을 열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강희만기자

이날 출범식에는 민주당 중앙당에서 홍영표 원내대표, 진선미·글박주민·이재정 국회의원, 김홍걸 민화협국민협의회상임대표, 정청래 전 국회의원, 제주출신 강창일·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 도의원 예비후보 등이 총출동해 세를 과시했다.

출범식은 1부 사전행사로 유세율동과 지지연설, 2부 행사로 선대위원장 출정식 선언, 중앙당 유세단 및 지역 국회의원 지원유세, 20대 첫 투표자 여성과 후보자 은사 찬조 연설, 문 후보 및 배우자 인사, 필승기원 구호 제창 순서로 진행됐다.

문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이번 선거는 문재인정부와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제주에서도 그 토대를 마련하고, 지난 4년의 도정을 평가하는 시간인데도 상대후보는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지난 4년 도정을 평가받기 싫고, 당당히 평가받을 만한 일을 한 게 없기 때문에 잘못된 것은 온통 전임도정과 문대림 탓만 하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또 "자신들만의 이익을 탐하면서 공정함을 거부하고, 평화와 인권보다 분파와 분열을 조장하고, 민주보다는 권력만을 탐하는 집단이 적폐세력"이라며 "제주의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달라.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역설했다.

중앙당 참석자를 비롯해 도내 3명의 국회의원과 찬조 연설자, 직능대표 지지발언자들은 한목소리로 "힘있는 도지사 문대림을 선택해 잃어버린 4년을 되찾고 제주 미래의 4년을 제대로 설계하자"며 "문대림을 전폭적으로 지지해 제주정권을 반드시 교체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는 31일 "중앙당, 정당정치에 한 눈 팔지 않고 도민만 보고 가겠다"면서 "정당에 얽매이지 않는 초당적 탕평책을 써서 제주드림팀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31일 제주시 노형동 롯데마트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당선이 된다면 초당적 탕평책을 써 제주 드림팀을 만들어 일하겠다"며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원 후보는 이날 오후 7시 제주시 노형동 롯데마트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도민들의 기대를 아직도 못 채운 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기회를 주신다면 일 잘하는 도지사가 돼 기대를 갚아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후보는 한 번 더 기회를 갖게 된다면 제주인재를 널리 쓰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원 후보는 "4년 전에 지역실정과 사람을 충분히 파악하지 못해 시행착오를 겪었다. 더이상 사람을 몰라서 바깥사람을 쓰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제주에서 제주를 지킨 사람들을 쓰겠다"고 했다. 이어 "당을 뛰어넘어 바르고 훌륭한 사람들과 손을 잡고 제주도 통합을 위해 사심없이 일하겠다"며 "초당적 탕평책을 써 제주 드림팀을 만들어 일할 것을 약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또 "4년 전 협치를 얘기했지만 알맹이를 채우지 못했다"면서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일하기 위해 자세를 가다듬고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 제대로된 협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특히 연설에 앞서 청군과 백군의 기마전을 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어렸을 적 운동회가 끝나면 백군과 청군 중 누가 이겼는지에 상관없이 사이좋게 친구가 되고 함께 학교를 다녔다"면서 "결국 선거도 도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서로가 서로를 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선거운동도 도민 통합의 운동회로 만들어가겠다"며 선거 후 제주 통합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방훈 후보와 바른미래당 장성철 후보, 녹색당 고은영 후보도 제주도내 곳곳을 누비며 한표를 호소하는 등 숨가쁜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이들은 앞으로 12일간의 열전을 치른 뒤 오는 13일 도민들의 선택을 받는다. 표성준·채해원 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