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올해 첫 멸강나방…방제 '총력전'
해안동 소재 밭 긴급방제 등 선제적 방제체계 구축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5.31. 14:27: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서 올해 첫 멸강나방이 발생해 방제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시는 지난 29일 해안동 소재 밭작물(옥수수, 상추)에서 멸강나방이 발생해 긴급 예찰 및 초기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멸강나방은 중국에서 날아드는 돌발성 해충으로 연2회(5월말~6월중순, 7월중순) 발생한다.

 화본과 식물인 목초와 옥수수, 콩과작물에 피해를 주며 수일내 넓은 지역으로 확산돼 피해를 키우지만, 조기 발견해 긴급방제하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해안동 소재 농가에 대해서는 방제약품(프레바톤, 엘산) 긴급공급 및 방제를 했으며, 예찰활동 강화 및 추가 발생 시 해당 읍·면·동 및 제주시로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추가로 발생할 시 공동방제단을 구성해 긴급방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전기차-트럭 충돌… 모두 전소 버자야-JDC '3500억 소송' 2라운드 돌입
공영주차장 연간임대료 낮춘다 '시민 상담실' 고품질 서비스 역할 '톡톡'
어르신을 위한 장수의자 설치 함덕주민들 "블록공장 설립허가 취소하라"
이틀새 추자도서 응급환자 2명 발생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한달 만에 500건 돌파
"제주대병원 파견용역직을 정규직으로" 제주서 중국인 무사증 밀입국 브로커 일당 구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