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지인 집 침입해 귀금속 절도 30대 집유
훔친 물건 매입한 업자도 벌금형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5.31. 13:47: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한정석 부장판사는 절도·주거침입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모(32)씨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고씨와 공모한 채모(32)씨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이들은 2017년 6월 식당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중 둘다 채무로 고민 중인 사실을 알고 범행을 계획했다. 채씨가 평소 알고 지낸 선배 A씨가 현금을 많이 갖고 있지만 낮에 집이 비어있다는 것을 고씨에게 전해주고 절도를 계획했다.

 고씨는 2017년 7월9일 오후 4시 채씨가 알려준 제주시내 선배의 집에 침입해 안방에 있던 시가 1400만원 상당의 목걸이와 금팔찌를 훔쳐 달아났다. 이들은 이튿날 제주시내 한 귀금속 전문점에 들어가 훔친 물건을 1040만원에 팔아 현금을 챙겼다.

 법원은 당시 물건이 장물인줄 알면서도 매입한 책임을 물어 귀금속 전문점 주인 양모(31)씨에에 대해서도 장물취득 혐의로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

사회 주요기사
태풍경보 제주 연륙교통 끊기고 침수피해 등 잇따… 한 해 1000건 넘는 '유전자 검사' 제주서 진행
형수 차량서 떨어져 사망케 한 50대 실형 제주 경찰헬기 40년 무사고 '퇴역'
제주경찰, 난폭운전 단속 위해 '암행순찰차' 도입 태풍 '다나스' 오지도 않았는데…제주도 침수피해 …
"국회 노동법 개악 시도, 전면 투쟁 할 것" 태풍 다나스 20일 제주 초근접 제주도 '비상'
라민우 불법 녹취록 보도 언론사 대표 징역형 제주CC 기업 회생 동의율 60% 달성.. 공매 중지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