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농기원 ICT 융복합 기술 농업 접목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5.30. 15:08: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이 ICT 융복합 기술을 농업에 접목해 파종에서 출하까지 전 주기 정보를 수집· 통합 관리하고 분석해 농가 현장 컨설팅에 활용한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은 올해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농가 현장 애로사항 해결 및 최적 생육 모델 개발을 위해 도내 채소 5작목 대상으로 전 주기 빅데이터 조사에 참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팜 1세대 모델은 스마트 기기로 환경을 제어하는 수준으로 농작업 편리성 향상에 초점을 두고 있으나 2세대 모델은 빅데이터 수집·분석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조사작목은 딸기, 토마토, 파프리카 등 시설채소 3작목과 마늘, 양파 등 노지채소 2작목 등 총 5작목 12개소를 대상으로 1주일 간격으로 생육조사를 실시해 데이터를 농촌진흥청 빅데이터팀으로 제공하고 있다.

 주요 조사항목으로는 온도, 습도, 일사량, 토양수분, 토양 전기전도도, pH, 이산화탄소 등 환경요인과 잎수, 줄기 굵기, 작물크기, 과실 크기, 무게 등 생육정보 및 시기별 병해충 발생 현황이다. 조사기간은 오는 12월까지이며 보완 및 개선을 위해 추가로 1~2년간 연장 조사할 계획이다.

 수집한 빅데이터는 생육에 영향을 주는 내·외부 환경 및 생육정보를 탐색하고 작물 생산량 결정에 관여하는 변수를 찾아내 농가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또 빅데이터 기반으로 시기별 맞춤형 현장 컨설팅으로 수량 증대, 품질 향상, 비용 절감 등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환경요인, 생육정보 등 수집·분석된 빅데이터를 활용한 최적 생육 모델 개발로 농가 소득증대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감귤 빅데이터 구축을 위한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