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기상청 구 청사 건물 코워킹스페이스 변신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5.26. 13:45: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기상청 구 청사 건물에 기상기후 빅데이터 및 원도심 콘텐츠를 활용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지원하는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를 조성한다고 27일 밝혔다.

 코워킹스페이스 사업은 지상 2층, 연면적 959㎡ 규모의 제주기상청 구 청사 건물을 리모델링해서 예비창업자, 소셜벤처, 스타트업 등이 입주할 수 있는 사무실과 다양한 프로젝트를 논의할 수 있는 프로젝트룸, 회의실 등이 구축하는 사업으로 입주 보육 프로그램, 기상·기후산업 및 창업 컨설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6월말까지 워킹플래폼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7월~11월까지 리모델링공사를 마무리해 12월부터 워킹플래폼을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폐쇄된 제주기상청 구 청사 옛 진입로인 계단을 정비해 탐라문화광장 및 원도심 주요 상권으로의 연결성을 높이고, 이 지역의 이야기를 테마로 한 계단쉼터를 만들어 휴식공간 기능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이 사업 추진을 위해 현재 각 기관 협의 및 의견수렴을 거쳐 공간활용 계획을 마련했고 제주기상청 구 청사를 활용한 코워킹스페이스가 조성되면, 원도심 내에서 다양한 청년창업자들이 모여서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 협력함으로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 및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