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양예원 카톡 공개, '밀실 능욕' 조작설 제기 "촬영 더 하겠다…제가 더 감사" 모순
권민수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5.26. 08:33: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JTBC)

'스튜디오 집단 성추행'을 폭로한 유명 유튜버 양예원과 A스튜디오 실장 사이의 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됐다.



25일 A스튜디오 실장은 한 매체를 통해 양예원과의 카카오톡(이하 카톡)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카톡 대화에서 양예원은 적극적으로 스케줄을 조율하며 "이번주에 일 할 거 없을까요?", "저 몇 번 더 하려구요. 일 구하기 전까지. 일정 잡아주실 수 있나요?", "혹시 금요일 낮에 촬영할 수 있나요?"라고 보냈다.



앞서 양예원이 "안 할거라고 하자 실장이 협박을 했다"며 강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는 주장과는 상반된 대화였다.



또한 카톡에서 양예원은 학원비를 언급하며 "일정을 좀 무리해서라도 잡아주시거나 그 다음주에 하는 걸로 하고 미리 가불되나 물어보려고요"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그녀는 실장에게 "유출 안 되게만 잘 신경 써주시면 제가 더 감사하죠"라는 발언도 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양예원이 밀실에 갇혀 강제적으로 촬영을 하고 이후에도 협박을 당했다는 주장이 조작된 것일 수도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양예원의 카톡 공개로 '스튜디오 집단 성추행' 사건은 새 국면에 접들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이춘재, ‘혐의 부인’…警 "반드시 진실 규명할 것 나경원 AFP 기사, 어떤 내용 담겼나..결론은?
양준혁 폭로글반박..변호인, 사진 유출 女 협박 증… 정교모, 시국선언 발표 "대한민국 사회정의와 윤리…
미국금리, 0.25%P 인하..트럼프 "연준은 또다시 실패… 기태영 매니저 고산, "스무 살 때부터 매니저 일 시…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도마 올린 넷심, 뜬소문 '적신… 화성 연쇄살인사건 진실 밝혀지나? '관심 집중'
최악 고용난에…정년연장 65세 도움될까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실검에 등장한 이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