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착한가격업소 선정 가격에서 '맛으로'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
입력 : 2018. 05.22. 14:18: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섬이라는 지리적 특수성에 따른 생산원가 상승 등으로 인해 착한가격업소의 저렴한 가격유지가 어려움에 따라 착한가격업소 선정기준을 대폭 개선하고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착한가격업소 선정 및 지원 조례와 시행규칙 제정안을 마련해 상반기에 공포하고 하반기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개정안에는 착한가격업소 선정을 위한 별도의 평가단을 설치운영하고 각종 인센티브 지원 사업, 사후관리 차원의 운영현황 점검 등이 포함돼 있다. 상수도요금 감면, 종량제 봉투 지원 등 미흡한 지원사업에서 벗어나 가격유지에 필요한 기자재 보급 및 보조, 경영안정자금 우대금리 적용, 착한가격업소의 홍보·마케팅·컨설팅 등 소요비용, 각종 보증서 발급에 따른 수수료의 일부 지원 등도 포함시켰다. 또 착한가격업소가 실질적으로 물가안정 및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현재 137개 업소를 2019년말까지 400여개로 확대하고 음식점 위주에서 음식점 및 개인서비스업 등 다양한 업종까지 선정을 확대할 계획이다.

 양석하 경제일자리정책과장은 "착한가격업소들이 지속적인 물가상승으로 경영에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평가단을 통해 가격만이 아닌 품질 등을 고려한 업소선정으로 착한가격업소가 명소로써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제도를 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