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원희룡 "더민주 아니면 말고식 의혹제기 그만"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5.17. 20:16: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측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이 "맹지인 과수원을 담보로 실거래가를 초과하는 대출이 이뤄졌다"며 원 예비후보 부모님에게 특혜성 대출이 이뤄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사실 확인도 없이 더 이상 아니면 말고식의 의혹제기를 삼가해 달라"고 촉구했다.

 원 예비후보 캠프의 강전애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특혜성 대출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해당 금융기관에 확인절차를 먼저 거쳤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원 예비후보의 부모가 2006년 해당 과수원의 토지를 매수할 당시 중문농업혐동조합은 대출 금액을 결정하기 위해 해당토지를 감정했다"면서 "감정평가액은 2억 9281만2000원이 나왔고 중문농협에서는 채권최고액 2억6000만원, 실채무 2억원의 대출을 해준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강 대변인은 "문대림 예비후보에 대해 당 내부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속 시원한 해명을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